정치

머니투데이

김홍걸, 열린민주당에 "공천 불복, 탈당이 팩트..거래 없다"

이동우 기자 입력 2020.04.20. 09:04

4.15 총선에서 당선된 김홍걸 더불어시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열린민주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20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소수 야당을 배려는 해야겠지만, 어떤 정치적 거래는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홍걸 더불어시민당 공동선대위원장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4.15 총선에서 당선된 김홍걸 더불어시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열린민주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20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소수 야당을 배려는 해야겠지만, 어떤 정치적 거래는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선거 과정에서 김 위원장은 열린민주당을 향해 날 선 비판을 했다. 이에 정봉주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발끈해 유튜브 방송에서 막말하는 등 해프닝이 이어졌다.

김 위원장은 "저는 다른 여러 가지 지적할 점이 많지만 일단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겠다, 이렇게 표방하고 나온 분들"이라며 "그게 과연 대통령께 도움이 되는 일인지, 오히려 대통령께 부담만 주는 행동을 한 것이 아닌지 그 점을 지적하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그분들이 당에 불만을 품었거나 공천에 불복하고, 탈당해서 당을 만든 것 자체가 해당 행위"라며 "정치 도의상 맞지 않는 일이었기 때문에 저는 팩트에 기반해서 사실을 지적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향후 시민당과 열린당의 관계에 대해서는 연대 가능성을 낮게 봤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 지도부에도 물어봐야 할 것 같은데, 선거 전 이미 원칙을 세웠다"며 "탈당해서 무소속 출마한 사람, 또 탈당해서 당을 만든 사람들과 어떤 거래를 해서 연대하거나 합당하는 것은 없다. 원칙대로 가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부친인 김대중 전 대통령을 포함 4부자가 모두 국회에 입성하는 기록을 세웠다. 김 전 대통령의 영향 아니냐는 일각의 비판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저는 집안에서 의원이 몇 명 나왔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고 어떤 성과를 올렸느냐 이게 중요하다고 본다"며 "형님들은 자기 정치를 할 기회가 없었는데 저는 아무래도 자유로운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돌아가신 어른의 정치철학은 계승을 하겠지만 저는 나름대로 2020년의 시대정신에 맞는 그런 정치, 제가 나름대로 잘할 수 있는 방식의 정치를 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동우 기자 canelo@mt.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