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아베보다 손정의가 낫다..일본 지자체장 잇따라 의료용품 요청

이세원 입력 2020.04.20. 09:45 수정 2020.04.20. 15:4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일본 정부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가운데 지방자치단체들은 손정의(孫正義·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 회장에게 잇따라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손 회장은 "의료용 안면 보호대와 의료용 안경은 어쩌면 10만개 단위로 긴급입수할 수 있을지 모른다. 누가 어느 정도 부족한지 알고 있는 분 있느냐. 의료용 마스크 N95 등도 다음 달에 조달한다"고 18일 트위터에 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스크·보호대 입수..천 마스크로 비판받은 아베 총리와 대비
손정의 "소독제 대량 입수..일본 인허가 1년 걸려 포기"
의료용품을 요청하는 일본 오사카지사와 이에 답한 손정의(孫正義·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 회장 [손정의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일본 정부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가운데 지방자치단체들은 손정의(孫正義·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 회장에게 잇따라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손 회장은 "의료용 안면 보호대와 의료용 안경은 어쩌면 10만개 단위로 긴급입수할 수 있을지 모른다. 누가 어느 정도 부족한지 알고 있는 분 있느냐. 의료용 마스크 N95 등도 다음 달에 조달한다"고 18일 트위터에 썼다.

이에 요시무라 히로후미(吉村洋文) 오사카부(大阪府)지사가 "아무쪼록 오사카부가 매입할 수 있도록 해주면 좋겠다"고 트위터로 부탁했고 손 회장은 "알겠다. 무사히 의료용 마스크, 안면 보호대 등이 입하되면 조속히 대응하겠다. 함께 코로나와의 싸움에 힘을 내자"고 반응했다.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愛知)현 지사도 의료용 장비를 구매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트위터로 부탁했고 손 회장은 의료용 N95 마스크, 수술용 마스크, 의료용 안경, 안면 보호대 등을 이익을 남기지 않고 제공하겠다고 답했다.

다카시마 소이치로(高島宗一郞) 후쿠오카(福岡)시장도 안면 보호대를 달라고 손 회장에게 요청했다.

손 회장의 움직임에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적극적으로 반응하는 것은 마스크 부족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천 마스크를 가구당 2장씩 배포하는 계획을 강행해 '아베노마스크'(アベノマスク·아베의 마스크)라는 비아냥거림을 당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는 대비된다.

천 마스크 쓴 아베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8일 도쿄에서 금융업체 수장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아베 총리가 쓴 천 마스크는 측근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오른쪽) 관방장관이 쓴 마스크에 비해 상당히 작게 보인다. 2020.4.20

일본이 코로나19로 겪는 어려움을 덜기 위한 손 회장의 시도에 일본 당국이 별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손 회장은 "소독액도 대량으로 이쪽에서 입수 가능하지만 일본의 인허가 절차에 1년 정도 걸릴 듯해 입하가 불가능하다. 매우 안타깝다. 그것들은 모두 미국이나 유럽 등 다른 나라로 간다"고 19일 트위터에 썼다.

손 회장은 인허가 문제가 어떤 것인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으나 그가 앞서 마스크를 대량 수입해 의료기관 등에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등 코로나19에 대응할 사회적 지원에 나선 점을 고려하면 절차상 일본 반입이 어렵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는 지난달에는 100만명에게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받을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의료기관의 혼란을 유발한다'는 등의 비판에 계획을 철회한 바 있다.

최근에는 일본 정부가 검사를 확대하겠다고 공언했음에도 인력 및 장비 부족 등으로 일선 검사 기관에 과부하가 걸려 검사 실적이 좀처럼 늘지 않고 있다.

MHK의 최근 보도에 의하면 도쿄의 일선 보건소 중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후 검사를 받을 때까지 4∼5일 걸린다고 반응한 곳이 여러 곳 있을 정도로 정체가 심각하다.

손 회장은 일본 당국의 대응과 관련해 "검사도 늦고 격리도 늦고 엉거주춤한 긴급사태 선언으로는 오래 끌뿐 이라고 생각한다. 감춰진 양성인 사람들이 지금도 전국에서 전차나 버스로 통근하거나 가족에게까지 감염을 확대하고 있다"고 트위터에 쓴소리를 올렸다.

sewonlee@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