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남북 잇는 철도혈맥..동해북부선 착공 박차

입력 2020.04.20. 11:24 수정 2020.04.20. 14:13

4·15 총선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막을 내린 가운데 정부가 남북협력의 속도를 올리고 있다.

동해북부선은 남북을 잇는 철도 혈맥인 경의선과 동해선 두 축 가운데 강릉과 고성 제진 사이 104㎞ 구간으로 부산에서 출발해 북한을 관통 러시아, 유럽까지 연결 가능하다.

이번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을 나와 무소속으로 강원도 강릉에 출마해 당선된 권성동 당선자는 강릉~고성 제진 동해북부선 철도를 예타 조사 없이 조기착공되도록 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통일부 강원 고성 제진역서 27일 추진기념식
철도공동체 통해 금강산관광 교착해소 시도

4·15 총선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막을 내린 가운데 정부가 남북협력의 속도를 올리고 있다.

통일부는 20일 “오는 27일 강원도 고성 제진역에서 동해북부선 추진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기념식에는 김연철 통일부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박종호 산림청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공교롭게도 이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8년 4월27일 남북정상회담을 갖고 판문점선언을 발표한 지 2년째 되는 날이기도 하다. 이에 따라 기념식에서는 4·27 판문점선언 2주년을 계기로 자연스럽게 남북협력을 촉구하는 대북메시지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동해북부선은 남북을 잇는 철도 혈맥인 경의선과 동해선 두 축 가운데 강릉과 고성 제진 사이 104㎞ 구간으로 부산에서 출발해 북한을 관통 러시아, 유럽까지 연결 가능하다. 서울~신의주 간 경의선 철도가 지난 2004년 연결된 것과 달리 동해선은 남측의 강릉~제진 구간조차 여전히 단절된 상태다.

동해북부선은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2016~2025년)에 포함됐지만 국비 예산 반영 등 후속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 정부와 지역 정가에서는 상반기 중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통한 본격적인 착공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이번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을 나와 무소속으로 강원도 강릉에 출마해 당선된 권성동 당선자는 강릉~고성 제진 동해북부선 철도를 예타 조사 없이 조기착공되도록 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동해북부선은 문 대통령이 밝힌 ‘한반도 신경제 구상’의 핵심사업이기도 하다. 민주당은 총선 공약집에서 한반도 신경제 구상 실현과 관련해 북한 영공을 통과하는 국제항공로 개설과 함께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을 제시한 바 있다.

동해북부선 사업은 남북관계 교착이 장기화된 국면에서 철도연결 이상의 의미도 지닌다. 앞서 김 장관은 지난 1월 한 정책세미나에서 동해북부선과 관련해 설악산, 금강산을 비롯한 동해안의 관광자원과 시너지 효과를 이룰 수 있다며 남북 공동관광지대를 비롯한 남북관광 재개 및 활성화를 뒷받침하고 촉진할 수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정부는 동해북부선 사업을 시작으로 남북이 마찰을 빚고 있는 금강산 관광시설 철거 문제와 정부가 공을 기울이는 개별관광 문제에서의 진전을 도모할 것으로 보인다. 신대원 기자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