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트럼프, '한국사위' 호건주지사 비판.."韓진단키트 공수할 필요 없었다"

양소리 입력 2020.04.21. 09:37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 주지사가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확보한 데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식석상에서 노골적으로 질책했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호건 주지사는 한국에서 코로나19 진단키트를 확보할 필요가 없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도 진단키트 충분하다" 강조
펜스 "대체 언제 주문했는지 모르겠다"
[워싱턴=AP/뉴시스]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이날 펜스 부통령은 메릴랜드 주의 코로나19 검사시설을 지도로 표시한 슬라이드를 준비해 나와 한국에서 진단키트를 확보한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를 질책했다. 2020.4.21.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 주지사가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확보한 데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식석상에서 노골적으로 질책했다. 호건 주지사가 충분한 사건 정보도 없이 행동했다는 것이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호건 주지사는 한국에서 코로나19 진단키트를 확보할 필요가 없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TF팀에 소속된 브렛 지로아 미국 보건복지부 차관보 역시 "메릴랜드 주지사가 한국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모르지만, 우리에겐 이미 매일 (코로나19 검사를) 할 수 있는 충분한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그가 3만~4만개의 검사를 연구실에 보내도 이를 소화할 수 있다. 당장 내일이라도 할 수 있는 일이다"고 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호건 주지사의 동향을 살펴보겠다며 불편한 심기를 나타냈다. 그는 이날 브리핑에서 메릴랜드 주의 실험시설과 검사 능력을 보여주는 슬라이드를 준비해 보여주기도 했다.

펜스 부통령은 "주지사가 대체 언제 한국에 이같은 주문을 한지는 잘모르겠다"면서 "진단키트를 주문했다고 그와 관료들을 못마땅해 한다는 말은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만 메릴랜드 전역의 모든 다양한 실험실과 충분한 기기에 대해 우리는 말하고 싶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펜스 부통령이 준비한 슬라이드를 가리키며 "이 지도를 좀 보라. 메릴랜드 주지사는 펜스 부통령에 전화를 할 수도 있었고, (이를 통해) 돈을 아낄 수도 있었다"면서 "한국으로 갈 필요가 없었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그가 정보를 좀 얻는 편이 더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호건 주지사는 지난 18일 우리 정부로부터 코로나19 검사 50만회가 가능한 진단키트를 확보했다. 그는 이번 진단키트 확보 작전에 '오래가는 우정'이라는 이름을 붙이고 우리나라와 적극적인 협상을 진행해 왔다.

이 과정에 한국계인 아내 유미 호건 여사가 톡톡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지며 우리나라에서는 '한국사위'라는 별칭이 붙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