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韓 총선은 조작" 백악관에 청원.."나라망신" vs "서명하자"

백지수 기자 입력 2020. 04. 21. 14:37 수정 2020. 04. 21. 14:44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 180석을 얻어 압승한 21대 총선이 여권의 조작이라는 보수 유튜버 주장이 백악관 청원 게시판에까지 올라갔다.

다만 '사전투표 선거조작 의혹'은 야권 내부에서도 과도한 음모론이란 지적이 있는 만큼, 이를 백악관 청원까지 끌고 간 것을 두고 비판 여론이 뜨겁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백악관 청원게시판 '위 더 피플'(We the People)에 올라온 한국 21대 총선 조작 의혹 제기 청원 원문 /사진='위 더 피플' 캡처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 180석을 얻어 압승한 21대 총선이 여권의 조작이라는 보수 유튜버 주장이 백악관 청원 게시판에까지 올라갔다. 다만 '사전투표 선거조작 의혹'은 야권 내부에서도 과도한 음모론이란 지적이 있는 만큼, 이를 백악관 청원까지 끌고 간 것을 두고 비판 여론이 뜨겁다.

21일 백악관 청원사이트 '위 더 피플'(We the People)에는 '탄원 : 여당과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의도적으로 진행된 한국 선거'(Petition: South Korea Elections rigged deliberately by ruling party and Moon Jae In)라는 제목의 청원이 지난 18일(현지시간) 접수돼 서명을 받고 있다.

이 청원에는 이날 오후 2시 현재 1858명이 서명했다. 백악관은 접수일을 기준으로 한 달 동안 10만명의 서명을 모은 청원에 대해 공식적으로 답변한다.

청원에서는 "사전투표와 본투표의 정당 지지율 차이가 10~15%였다. 보통 7% 이하 차이"라며 "도와달라"고 했다.

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요청이 있었음에도 투표용지 보관 장소에 CC(폐쇄회로)TV를 설치하지 않았다 △투표 인장이 찍힌 사전투표 용지가 버려진 채 발견됐다 △투표함에 찍힌 도장과 투표용지의 도장이 달랐다고 주장했다.

백악관에는 이름과 이메일이 있으면 외국인도 글을 올릴 수 있다. 하지만 국내 선거 승패를 두고 미국 백악관 청원까지 제기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 같은 내용은 선거일 다음날 한 보수 유튜버가 이같은 주장을 담은 영상을 게시한 후 보수 성향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두에 올랐다. 미래통합당에서는 일부 의원들이 이 의혹을 전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까지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야당 내에서조차 이를 '가짜뉴스' 내지는 '음모론'으로 치부하며 부적절하다는 비판도 함께 일고 있다.

21대 총선에 당선된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선거조작이 진실이려면) 선관위가 조직적으로 개입해야 하는데 그 수많은 선관위 구성원들이 일사불란하게 조작에 개입하기는 불가능하다"며 "민심이 더 차가워질까 걱정"이라고 밝혔다.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투표 조작 의혹을 제기한 보수 유튜버들에게 유튜브 생중계 공개 토론을 제안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대체로 "국제적으로 나라 망신"이라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한 트위터리안은 "선거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일 줄 모르고 가짜뉴스로 남의 나라에 도와달라고 한다"며 "얼굴이 빨개질 정도로 부끄럽다"고 했다.

또 다른 트위터리안도 "대한민국이 미국의 51번째 주도 아니고 왜 내정간섭을 해달라고 하느냐"며 "매국하는 짓"이라고 했다.

반면 선거 조작설을 믿는 일부 보수 성향 누리꾼들은 관련 기사 댓글 등에서 "어디에 서명하면 되느냐"거나 "국민이 의문을 제기하면 국가가 들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