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일보

"CNN의 김정은 건강 이상설 보도는 쓰레기" 해외 언론인의 성토

이정은 입력 2020.04.21. 14:58 수정 2020.04.21. 18:26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전한 CNN의 보도에 대해 미 외교전문지의 편집인이 "그건 기사도 아니고 쓰레기"라며 혹평했다.

미 외교전문지 더내셔널인터레스트의 북한 및 중국 담당 편집인 해리 카자이아니스는 2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트위터를 통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위독하다는 소문이 CNN을 통해 나왔는데, 이건 심각한 문제를 지닌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 외교전문지 편집인 해리 카자이아니스, 트위터로 맹비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부지구 항공 및 반항공사단 관하 추격습격기연대를 시찰했다고 12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손으로 햇빛을 가리며 이륙하는 전투기를 응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전한 CNN의 보도에 대해 미 외교전문지의 편집인이 “그건 기사도 아니고 쓰레기”라며 혹평했다.

미 외교전문지 더내셔널인터레스트의 북한 및 중국 담당 편집인 해리 카자이아니스는 2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트위터를 통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위독하다는 소문이 CNN을 통해 나왔는데, 이건 심각한 문제를 지닌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카자이아니스는 “단 한 곳의 말만 믿고 쓴 건 기사도 아니다. 유감스럽지만 담당 편집자는 해고돼야 한다”며 “이건 그냥 쓰레기”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트위터 캡처

CNN은 이날 미 고위 관리를 인용해 “김 위원장이 수술을 받은 후 중태에 빠졌다”고 보도했다. 북한전문매체로 알려진 데일리NK는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앞서 지난 12일 김 위원장이 심혈관 시술을 받은 후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에 대해 “특이 동향은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mailto:4tmrw@hankookilbo.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