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특징주] 하림, 미국 육가공 공장 잇단 폐쇄↑

최두선 입력 2020. 04. 23. 10:27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사태로 미국 육가공 공장이 무기한 가동 중단에 들어가며 반사수혜 기대감에 하림이 오름세다.

이날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의 육가공 업체 타이슨 푸드는 이날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아이오와주 워털루의 돈육 공장을 무기한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워털루 공장은 타이슨 푸드가 미국에서 운영 중인 돼지고기 공장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하루에 1만9500마리 분량의 돼지고기를 처리하는 이 공장은 미국 전체 돼지고기 가공의 4%를 차지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 사태로 미국 육가공 공장이 무기한 가동 중단에 들어가며 반사수혜 기대감에 하림이 오름세다.

23일 오전 10시 28분 현재 하림은 전일 대비 3.93% 오른 2645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의 육가공 업체 타이슨 푸드는 이날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아이오와주 워털루의 돈육 공장을 무기한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워털루 공장은 타이슨 푸드가 미국에서 운영 중인 돼지고기 공장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하루에 1만9500마리 분량의 돼지고기를 처리하는 이 공장은 미국 전체 돼지고기 가공의 4%를 차지한다.

이 같은 소식에 육류 부족 사태 우려가 커지면서 하림에 매수세가 몰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하림은 미국 수출 1호 기업으로 글로벌 육계 가공업체다. 원종계의 사육 및 종란의 생산에서부터 부화, 사료생산, 사육, 도계 및 가공(육가공) 등 최종 제품의 유통에 이르기까지 각 단계를 수직적으로 통합경영하고 있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