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자신문

유안타 "美 주식 장전?시간외거래 대금 5000만달러 돌파"

배옥진 입력 2020. 04. 23. 13:53 수정 2020. 04. 23. 16:43

기사 도구 모음

유안타증권은 미국 주식 거래시간 연장 서비스를 활용하는 고객이 크게 증가해 서비스 이후 장전과 시간외거래 누적 거래대금이 지난 22일 기준 5000만달러를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유안타증권은 미국 주식 투자자가 실적발표에 발 빠르게 대응해 추가 수익 창출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난해 5월부터 선제적으로 시간외거래 서비스 1시간을 도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안타증권은 미국 주식 거래시간 연장 서비스를 활용하는 고객이 크게 증가해 서비스 이후 장전과 시간외거래 누적 거래대금이 지난 22일 기준 5000만달러를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유안타증권은 미국 주식 투자자가 실적발표에 발 빠르게 대응해 추가 수익 창출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난해 5월부터 선제적으로 시간외거래 서비스 1시간을 도입했다. 장전거래 시간도 2시간 30분으로 1시간 추가 연장했다. 이에 따라 유안타증권 고객은 6시간 30분 동안 열리는 정규장을 포함해 국내시간 기준으로 20시부터 다음날 6시까지 총 10시간 동안 미국 주식을 실시간으로 거래할 수 있다.

국내 투자자의 미국 주식 거래 규모가 크게 증가하면서 실제 유안타증권이 신규 도입한 거래시간을 활용하는 고객도 큰 폭으로 늘었다. 거래시간 연장서비스 이후 정규장 이외 장전, 시간외거래 누적 거래대금이 5000만달러를 넘어섰다.

해당 거래시간 활용 방식도 다양했다. 거래빈도가 높은 종목과 매매패턴을 분석한 결과 지수·원자재 레버리지 ETF, 실적발표가 임박한 개별종목 거래가 주를 이뤘다. 장이 급변할 때 보유 주식을 크게 늘리거나 줄여 수익기회를 모색하거나 위험을 회피하는 패턴도 감지됐다.

전진호 유안타증권 디지털솔루션본부장은 “미국 주식 거래시간 연장 서비스가 추가 수익창출 기회로 활용할 수 있음은 물론 증시 급변 시기에 선제 대응을 가능하게 하는 등 매매전략 다양화에 기여하고 있음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