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육군, 사격 전면 중지..사격장 부근 민간인 머리에 탄두 박혀

박대로 입력 2020.04.24. 11:38

전남 담양의 한 골프장에서 쓰러진 여성의 머리에서 탄두가 발견된 가운데 육군이 전국 부대에서 사격 훈련을 전면 중지했다.

아울러 육군은 각 사격장에 대한 안전 점검에 착수했다.

육군은 담양 골프장 사고 정황을 확인한 뒤 사격을 재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A씨가 쓰러질 당시 인근 군 부대 사격장에서 육군 모 부대의 개인화기(소총) 사격 훈련이 있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3일 사고 발생, 육군 전국 사격장 안전점검 착수
[서울=뉴시스] 육군 캐릭터 호국이. 2020.01.16. (그림=육군 제공)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전남 담양의 한 골프장에서 쓰러진 여성의 머리에서 탄두가 발견된 가운데 육군이 전국 부대에서 사격 훈련을 전면 중지했다.

육군은 24일 전 부대에서 사격 훈련을 전면 중지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육군은 각 사격장에 대한 안전 점검에 착수했다.

육군은 담양 골프장 사고 정황을 확인한 뒤 사격을 재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날 오후 4시40분께 전남 담양군 한 골프장에서 20대 여성 A씨가 머리에 원인을 알 수 없는 외상을 입고 쓰러졌다.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외과 수술을 받았으며 수술 도중 A씨의 머리에서 5.56㎜ 소총탄 탄두가 발견됐다. A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 제식 소총탄으로 보이는 탄두가 발견된 탓에 군 당국은 담양경찰서와 합동 조사반을 구성했다.

군 당국은 A씨가 쓰러질 당시 인근 군 부대 사격장에서 육군 모 부대의 개인화기(소총) 사격 훈련이 있었다고 밝혔다. 부대 사격장과 골프장은 1.7㎞가량 떨어져 있다고 군은 설명했다.

합동조사반은 ▲사격훈련과 A씨의 외상 간 연관성 ▲사격장 관리 실태 ▲사격훈련 통제 적정성 등을 들여다 볼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