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부산여성단체연합 "미래통합당, 오거돈 성폭력 2차가해 중단하라"

부산CBS 강민정 기자 입력 2020.04.24. 16:21

부산여성단체연합은 24일 2차 성명을 내고 "오거돈 성폭력 범죄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피해자와 지원기관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행위를 당장 멈추라"고 요구했다.

이어 "오 전 시장 사퇴 기자회견 관련 '민주당 사전인지' 주장은 피해자의 의도와 벗어나 결과적으로 2차 가해의 한 형태"라며, "오히려 오거돈 성폭력 범죄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행태이고, 미래통합당은 피해자와 지원기관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행위를 당장 멈출 것"을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 여성단체가 24일 2차 성명을 통해, 미래통합당이 오거돈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하고 있다며 당장 이를 그만둘 것을 경고하고 나섰다.(사진=성명 캡처)
부산여성단체연합은 24일 2차 성명을 내고 "오거돈 성폭력 범죄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피해자와 지원기관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행위를 당장 멈추라"고 요구했다.

앞서 전날 낸 1차 성명에서는 "오거돈 전 시장을 처발 할 것"을 촉구한 반면, 이번 2차 성명에서는" 미래통합당이 피해자에 대한 2차가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2차 성명을 통해 "일부 의원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발언을 하고 있다"면서 "피해자에 대한 간접적 폭력과 공포를 조장하는 발언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 전 시장 사퇴 기자회견 관련 '민주당 사전인지' 주장은 피해자의 의도와 벗어나 결과적으로 2차 가해의 한 형태"라며, "오히려 오거돈 성폭력 범죄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행태이고, 미래통합당은 피해자와 지원기관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행위를 당장 멈출 것"을 지적했다.

이와 함께 더불어민주당에는 "공직 후보자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 재발 방지를 '입'이 아니라 행동으로 증명하라"고 주문했다.

부산여성단체는 또 "오 전 시장의 성폭력 범죄 해결의 핵심은 성평등 조직문화 정착과 저급한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는 데 있다"며, "이 사건과 관련한 모든 논의는 가해자 처벌, 피해자 보호, 제도 개선과 재발방지에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부산CBS 강민정 기자] kmj@cbs.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