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응급·분만 때 코로나19 1시간 내 진단..당국 "긴급승인 검토"(상보)

최대열 입력 2020. 04. 26. 14:46

기사 도구 모음

응급수술을 받아야 하거나 분만을 앞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를 대상으로 1시간 이내 감염여부를 가릴 수 있는 신속진단방식이 도입될 전망이다.

정 본부장은 "미국 내 승인받은 항체검사법은 확진판정을 위해 단독으로 쓸 수는 없고 보조적으로 쓰도록 했으며 세계보건기구에서도 확진판별이 아닌 연구조사용으로 한정해 쓸 것을 권고했다"면서 "코로나19 항체가 어떻게 형성되고 그 항체를 정확히 진단하는 표준검사법이 확립되지 않는 등 제한적인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독일의 한 연구소에서 코로나19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응급수술을 받아야 하거나 분만을 앞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를 대상으로 1시간 이내 감염여부를 가릴 수 있는 신속진단방식이 도입될 전망이다. 앞서 대구에서 폐렴증세를 보였으나 코로나19 감염여부를 따지다 제때 치료받지 못한 환자가 숨지는 사례가 있었는데, 이 같은 일을 막기 위해서다.

정은경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6일 브리핑에서 "현재 확진검사법으로 쓰고 있는 PCR검사법은 국내외 확진판정을 위한 기준으로 응급검사가 가능한 1시간 이내 PCR검사법을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검체 채취 후 증폭과정을 거치는 현행 진단방식은 6시간가량 걸린다. 비슷한 방식으로 진단여부를 가리면서도 검사시간을 줄인 방식은 미국 등 해외에서는 승인을 받았으나 아직 우리 당국에서 승인한 건 없다. 방역당국은 그간 진단검사의학회나 의료기기 인허가업무를 맡는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국내외 진단키트업체를 중심으로 이 같은 신속 PCR 진단키트 도입을 저울질해 왔다.

정 본부장은 "신속한 검사를 위해서 이런 검사법 도입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긴급사용승인이 진행될 수 있게끔 최대한 빨리 검토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체 면역반응을 통해 감염여부를 따지는 혈청진단방식에 대해선 현재까지 관련 정보가 부족한 만큼 추가 연구를 거쳐 도입을 검토해보겠다고 전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 일부에서는 혈청진단방식의 진단기기도 승인을 내주긴 했으나 아직은 제한적 범위 내에서 쓰고 있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정 본부장은 "미국 내 승인받은 항체검사법은 확진판정을 위해 단독으로 쓸 수는 없고 보조적으로 쓰도록 했으며 세계보건기구에서도 확진판별이 아닌 연구조사용으로 한정해 쓸 것을 권고했다"면서 "코로나19 항체가 어떻게 형성되고 그 항체를 정확히 진단하는 표준검사법이 확립되지 않는 등 제한적인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내에서도 항체검사나 항체양성률 검사 필요성은 있기에 더 정확한 항체검사법을 적용할 수 있게끔 검사법을 확립하는 걸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