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일본, 외국인 입국제한 한 달 연장..5월 말까지

김예진 입력 2020.04.27. 14:57

일본 정부가 이달 말 까지였던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5월 말 까지 한 달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27일 지지통신,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코로나19 대책 본부 회의를 열고 전 세계로부터 일본으로 입국하는 외국인들에 대해 지정장소에서 2주간 대기 등을 요구하는 입국 제한 조치를 5월 말까지 1개월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칙적 입국 거부 대상 국가에 러시아 등 14개국 추가
[도쿄=AP/뉴시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도쿄에서 열린 중의원 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4.27.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정부가 이달 말 까지였던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5월 말 까지 한 달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27일 지지통신,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코로나19 대책 본부 회의를 열고 전 세계로부터 일본으로 입국하는 외국인들에 대해 지정장소에서 2주간 대기 등을 요구하는 입국 제한 조치를 5월 말까지 1개월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발급된 비자 효력 정치 등도 마찬가지다.

아베 총리는 아울러 러시아, 페루, 사우디아라비아 등 14개국을 원칙적인 입국 거부 대상 지역에 추가하기로 결정했다. 입국 거부 대상 지역에 최근 14일 간 체류한 외국인의 입국이 원칙적으로 거부된다. 오는 29일 오전 0시부터 발효된다.

이로써 일본의 코로나19와 관련 입국 거부 대상 지역은 87개 국가·지역이 됐다.

아베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전 세계에서 감염자 확산에 제동이 걸리지 않고 있기 때문에 미즈기와(水際) 대책(국경·항구·항공 등에서 감염원 차단)을 재검토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