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日, 도시 봉쇄해야..내년에 도쿄올림픽 정상개최 확률 0%"

이세원 입력 2020.04.27. 15:58 수정 2020.04.27. 17:37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더 심각한 확산을 막으려면 철저한 검사와 격리에 나서야 한다는 전문가 권고가 나왔다.

이런 가운데 내년 여름에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정상적으로 개최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언급한 "완전한 형태"로 내년에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하기는 어렵다는 관측이 확산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정부 코로나19 대응에 비판 이어져.."검사·격리 철저히 하라"
日신문 "올림픽 전략적 취소 준비해야" 촉구
코로나19 긴급사태 선포된 도쿄 (도쿄 AFP=연합뉴스) 일본 전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선포된 가운데 27일 도쿄도(東京都)에서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걷거나 자전거를 타고 있다. 2020.4.27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더 심각한 확산을 막으려면 철저한 검사와 격리에 나서야 한다는 전문가 권고가 나왔다.

이런 가운데 내년 여름에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정상적으로 개최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의 선임고문인 시부야 겐지(澁谷健司)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 교수는 일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해 즉시 엄격한 도시봉쇄(록다운)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27일 공개된 일본 매체 주간지 '겐다이(現代)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은 즉시 엄격한 록다운을 해서 감염 연쇄를 억제하고 WHO가 제시한 검사와 격리를 철저히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부야 교수는 "통풍이 잘되는 큰 텐트 같은 것도 좋고 한국 등과 같은 드라이브 스루 방식도 가능하다"며 의료기관 외부에 검사 센터를 설치해 대량 검사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그는 "국민이 집에 있기를 바란다면 단숨에 가게를 닫아버리거나 교통도 제한하거나 하지 않으면 명확한 메시지가 되지 않는다"며 일본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휴업에 대해 충분한 보상을 하지 않은 가운데 느슨한 상태로 이어지는 긴급사태 조치가 미흡하다고 평가했다.

시부야 교수는 앞서 시행한 휴교 조치의 효과가 별로 보이지 않았다면서 "지금 일본 정부의 대책을 보더라도 변함없이 뒤죽박죽이고, 속도가 느리며 정부에 장기적인 전략이 있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중국 우한(武漢)의 상황을 조사한 WHO와 중국 정부의 공동 보고서가 적극적이고 철저한 증상 발견, 즉시 검사와 격리, 밀접접촉자 추적, 엄격한 격리 등을 제안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의 대응을 촉구했다.

시부야 교수는 해당 보고서가 중국에 치우쳤고 숫자가 의심스럽다며 자료를 의문시하는 시선도 있으나 제시된 대책을 실시해 우한은 물론 한국, 대만, 독일 등에서 확실한 효과가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2020년 3월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구상에 관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의견일치를 이뤘다고 밝히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언급한 "완전한 형태"로 내년에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하기는 어렵다는 관측이 확산하고 있다.

기타무라 요시히로(北村義浩) 나가노(長野)보건의료대학 특임교수는 26일 TBS 계열의 민영방송에 출연해 내년 여름에 도쿄올림픽을 개최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 "정상 개최는 0%"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스포츠호치(報知) 등은 전했다.

그는 "정상 개최는 안 되지만 무관객이라면 어쩌면 가능할지도 모른다. 또는 백신이, 또는 좋은 치료 약이 나온다면 어떤 형태로 한정적이지만 실행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야마다 다카오(山田孝男) 마이니치신문 특별편집위원은 27일 게재된 '긍정적인 올림픽 취소'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대회가 결국 취소될 가능성이 작지 않다"며 "그렇게 되더라도 당황하지 않도록 '전략적 취소'안(플랜B)을 준비해놓는 것보다 좋은 것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 유행이 1년 이상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고 백신이나 특효약을 제품화하는 것도 적어도 1년 반은 걸린다는 예측이 많다고 지적했다.

또 개도국에 뒤늦게 감염이 확산하는 것까지 고려하면 "내년 여름 전 세계의 최고 선수를 도쿄에 부르는 계획은 망상에 가깝다"고 지적하고서 올림픽 취소를 준비하라고 권고했다.

sewonlee@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