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이천 물류창고 화재 현재 사망자 25명.."사상자 더 늘어날 듯"

권준우 입력 2020. 04. 29. 17:46 수정 2020. 04. 29. 18:06

기사 도구 모음

29일 오후 경기 이천시 모가면의 한 물류창고에서 발생한 화재로 오후 5시 40분 현재 25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화재 당시 이곳에서는 9개 업체 78명이 근무 중인 것으로 파악됐으나, 이 중 다수가 아직 연락이 닿고 있지 않아 추가 인명피해가 우려된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70여 대와 소방관 등 150여 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에 나서 화재 발생 3시간여만인 이날 오후 4시 30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천=연합뉴스) 최종호 권준우 기자 = 29일 오후 경기 이천시 모가면의 한 물류창고에서 발생한 화재로 오후 5시 40분 현재 25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부상자 이송 (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9일 오후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의 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부상자를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2020.4.29 xanadu@yna.co.kr

부상자는 중상자 1명을 포함해 모두 7명이다.

사망자 집계가 급증한 이유는 불길이 잦아들면서 인명 수색이 본격화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추가 수색이 이어지면 다수의 사상자가 더 추가될 것이라고 소방당국은 내다봤다.

화재 당시 이곳에서는 9개 업체 78명이 근무 중인 것으로 파악됐으나, 이 중 다수가 아직 연락이 닿고 있지 않아 추가 인명피해가 우려된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70여 대와 소방관 등 150여 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에 나서 화재 발생 3시간여만인 이날 오후 4시 30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소방당국은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1∼3단계를 발령한다. 1단계는 4개 이하 소방서가 합동 대응하며 2단계는 5∼9개 소방서, 3단계는 10개 이상 소방서가 함께 진화작업을 벌이게 된다.

다만 불이 시작된 곳이 지하로 추정되는 데다 현장에 유독성 연기가 많이 남아 있어 불길을 모두 잡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stop@yna.co.kr

인명 수색하는 소방관들 (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9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의 한 물류창고 공사현장에서 불이 나 소방관들이 진화작업 및 인명 수색을 하고 있다. 2020.4.29 xanadu@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