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10대 자매 협박 성착취 영상·사진 수백점 전송받은 대학생

최수호 입력 2020. 04. 29. 18:40

기사 도구 모음

대구지검 여성아동범죄수사부(양선순 부장검사)는 2년 넘게 10대 자매를 협박해 성 착취 영상과 사진 수백점을 촬영하게 하고 이를 전송받아 소지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로 대학생 A(18)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9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신저로 알게 된 피해 아동 2명에게서 신체 일부를 찍은 사진을 전송받은 뒤 "음란행위를 하는 나체사진과 영상을 찍어서 보내지 않으면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채팅 사이트에 '시키는 대로 다 하는 성노예' 허위 글도 올려..검찰 구속기소
성 착취 'n번방'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지검 여성아동범죄수사부(양선순 부장검사)는 2년 넘게 10대 자매를 협박해 성 착취 영상과 사진 수백점을 촬영하게 하고 이를 전송받아 소지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로 대학생 A(18)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9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신저로 알게 된 피해 아동 2명에게서 신체 일부를 찍은 사진을 전송받은 뒤 "음란행위를 하는 나체사진과 영상을 찍어서 보내지 않으면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

이후 올해 2월까지 성 착취 영상과 사진 수백점을 전송받아 보관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피해 아동 1명이 SNS를 탈퇴하자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채팅 사이트에 이름·휴대전화 번호와 함께 '시키는 대로 다 하는 성노예' 등 허위사실을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외 음란물 사이트 등에서 아동 음란물 수백장을 내려받아 소지한 사실도 밝혀졌다.

검찰은 현재까지 A씨가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물 제작·유포사건인 'n번방' 사건과 관련된 정황은 발견하지 못했다.

A씨는 조사에서 "전송받은 사진과 영상을 유포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지검 관계자는 "피해 아동 측 신고로 수사에 착수했다"며 "피해자 보호와 지원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