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시민당, 용혜인·조정훈 당선인 제명해 원소속 정당 복귀토록

김동호 입력 2020.04.30. 11:33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소수정당 몫으로 당선된 용혜인·조정훈 국회의원 당선인을 본래 소속 정당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제명하기로 했다.

시민당 핵심 관계자는 3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다음 주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과의 통합 안건을 의결한 후 윤리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용혜인·조정훈 당선인을 제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과 합당 따른 후속조치..내달 15일 이전 윤리위 개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최배근 공동대표, 이종걸 선대위원장과 비례대표 당선자들이 4월 16일 국회 본관 로텐더홀 계단에서 제21대 총선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발표한 뒤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소수정당 몫으로 당선된 용혜인·조정훈 국회의원 당선인을 본래 소속 정당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제명하기로 했다.

시민당 핵심 관계자는 3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다음 주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과의 통합 안건을 의결한 후 윤리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용혜인·조정훈 당선인을 제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민당은 민주당과의 합당수임기관 회의에서 최종 합당이 의결될 예정인 내달 15일 이전 윤리위를 열어 두 후보자를 제명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용 당선인은 본래 소속인 기본소득당으로, 조 당선인은 시대전환으로 각각 복귀해 21대 국회에서 의정 활동을 할 예정이다.

비례대표 의원의 경우 소속 정당에서 제명될 경우 국회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다.

dk@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