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박주민 "부산시장 선거, 민주당 후보 내는 것 바람직하지 않아"

차지연 입력 2020.04.30. 11:39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은 30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하면서 내년에 치러지는 보궐선거와 관련해 "(민주당이) 후보를 내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전날 박 최고위원과 정반대의 입장을 내놨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원칙을 지키는 민주당이어야 한다'는 글을 올려 "원칙만 말하면 민주당은 부산시장 선거에 후보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헌 규정 놓고 '설왕설래'..김두관 "후보 내 선거로 심판받아야"
대화 나누는 이인영-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박주민 최고위원이 4월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은 30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하면서 내년에 치러지는 보궐선거와 관련해 "(민주당이) 후보를 내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당헌·당규가 지켜지는 게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민주당 당헌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선을 할 경우 공천을 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는 "이에 대해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하지는 않고 있다"며 "우리 지도부는 임기가 곧 끝난다. 아마 다음 지도부가 최종적인 결정을 할 것이다.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것은) 제 개인적인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앞으로 당내에서는 부산시장 보선 후보 공천을 두고 설왕설래가 이어질 전망이다.

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전날 박 최고위원과 정반대의 입장을 내놨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원칙을 지키는 민주당이어야 한다'는 글을 올려 "원칙만 말하면 민주당은 부산시장 선거에 후보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잘못했으면 잘못한 대로, 잘했으면 잘한 대로 선거로 심판받는 것이 민주주의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을 당했지만, 홍준표 전 대표를 내세워 대선을 치른 것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charge@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