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지성호 "김정은, 지난 주말 수술 쇼크로 사망했다"

천금주 기자 입력 2020. 05. 01. 06:37 수정 2020. 05. 01. 11:35

기사 도구 모음

탈북민 출신 인권운동가 지성호 미래한국당 국회의원 당선인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망설을 강하게 제기하며 후임으로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이 유력하다는 관측을 내놨다.

반면 같은 탈북민 출신이자 주영 북한 공사를 지낸 미래통합당 태구민(본명 태영호) 당선인은 현지시각으로 27일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 사망설과 관련해 "사실에 근거한 내용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는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99% 확신..이번 주말 발표할 것"
뉴시스

탈북민 출신 인권운동가 지성호 미래한국당 국회의원 당선인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망설을 강하게 제기하며 후임으로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이 유력하다는 관측을 내놨다. 김 위원장이 20일 가까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건강이상설을 넘어 사망설까지 나오는 상황이어서 주목된다.

지 당선인은 지난 30일 뉴시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99% 확신하고 있다”며 “지난 주말 수술 후유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심혈관 쪽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안다. 수술로 인한 쇼크 상태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한 그는 “(수술 뒤) 정신을 차릴 수 없고 통치를 할 수 없는 상태로 혼란에 대한 대비가 당 내부에서 드러난 거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내부 상황에 대해 지 당선인은 “북한 상황이 지금 안 좋다. 후계구도 문제가 있다고 알고 있다”며 “중국으로 경제대표단이 온다, 김정은 요트가 나와 있다, 이런 것들은 외부에 신경을(돌려) 시간을 끌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일성·김정일 사망 당시 일주일 지나 발표됐던 것으로 봤을 때 이번 주말에 발표될 것으로 본다”고 한 지 당선인은 “좀 더 늦어질 때는 후계 구도나 그 안에 교통정리가 채 되지 않기 때문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후계와 관련해 “김 위원장의 친형인 김정철, 숙부인 김평일, 여동생인 김여정 세 사람이 거론되고 있으며 리설주나 자녀들도 거론된다”며 “내 생각엔 김여정 쪽으로 실려 김여정이 직접 통치하는 것보다 김정은 자녀에게 권력이 세습되도록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지 당선인은 함경북도 회령 출신으로 지난 2006년 탈북해 현재 북한 인권단체 ‘나우(NAUH)’를 운영 중이다. 반면 같은 탈북민 출신이자 주영 북한 공사를 지낸 미래통합당 태구민(본명 태영호) 당선인은 현지시각으로 27일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 사망설과 관련해 “사실에 근거한 내용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는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는 “다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김 위원장이 스스로 일어서거나 제대로 걷지 못하는 상태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CNN은 미국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최근 큰 수술을 받았고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빠진 상태라는 정보를 미국 정부가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하면서 건강이상설을 촉발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