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당신은 '근로자'입니까 '노동자'입니까 .. 5월 1일은 무슨 날?

임찬영 기자 입력 2020. 05. 01. 07:30

기사 도구 모음

우리는 매년 5월 1일을 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로 환경을 개선하자는 의미로 '근로자의 날'로 지정해 기념하고 있다.

이어 "노동자가 주체적으로 생산하고 힘쓰는 의미를 내포한다면 근로자라는 표현은 기업에서 시키는대로 일하는 이미지가 강하다"며 "노동자를 기념한다는 의미를 제대로 담기 위해서는 당연히 5월 1일을 노동자의 날로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리는 매년 5월 1일을 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로 환경을 개선하자는 의미로 '근로자의 날'로 지정해 기념하고 있다. 그러나 노동계와 전문가들은 이날을 '노동자의 날'로 바꿔야 한다고 지적한다. '근로'는 노동의 본질적인 의미를 퇴색시킬 수 있다는 이유다.
'5월 1일' … 1886년 미국에서 열린 노동 투쟁부터 시작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이 지난해 5월 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대정부 교섭 쟁취 총파업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사진= 뉴스1

'메이데이(May Day)'라 부르는 5월 1일 노동절은 1886년 5월 1일 미국에서 일어난 노동 투쟁 이후부터 시작됐다. 열악한 노동 환경에 시달리던 미국 노동자들은 이날 8시간 노동을 실현하고자 총파업에 돌입했고 큰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들의 희생을 기념하기 위해 각국 노동운동 대표자들은 1889년 파리에서 제2인터내셔널 창립대회를 열고 5월 1일을 '메이데이'로 기념하기로 했다. 노동자의 열악한 근로조건을 개선하고 지위를 향상시키자는 의미다.

우리나라도 1923년 5월 1일 '조선노동총연맹'에 의해 최초의 노동절 기념행사가 열렸다는 기록이 있다. 광복 이후에도 5월 1일을 노동절로 기념해오다 1957년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의 전신인 대한노동조합총연합회가 창립일인 3월 10일을 '노동절'로 기념해 행사를 진행했다.

1963년 '근로자의 날 제정에 관한 법률'이 신설되며 3월 10일은 '근로자의 날'로 변경됐고 노동절의 의미를 되살리자는 노동계의 요청에 의해 1994년부터 '5월 1일'로 다시 기념일을 변경했다. 그러나 '근로자'라는 명칭은 그대로 유지해왔다.
노동계 "'근로'는 구시대적 개념"
노동계는 '근로'라는 명칭이 노동의 의미를 퇴색시킬 수 있다고 지적한다. 노동'이 일을 통해 재화나 서비스를 자발적으로 생산한다는 능동적 의미라면 '근로'는 단순히 '일'을 한다는 수동적 의미를 지니기 때문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관계자는 "'근로자의 날'은 구시대적 개념으로 새로운 시대에 맞게끔 법적으로든 인식적으로든 '노동자의 날'로 변화하는 게 맞다"며 "이미 노동계에서는 '근로'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고 '노동자의 날'로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노동자가 주체적으로 생산하고 힘쓰는 의미를 내포한다면 근로자라는 표현은 기업에서 시키는대로 일하는 이미지가 강하다"며 "노동자를 기념한다는 의미를 제대로 담기 위해서는 당연히 5월 1일을 노동자의 날로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희 고려대 노동문제연구소 교수도 "메이데이(5월 1일)의 기원은 노동자들이 파업하다 죽음을 당한 것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근로'라는 의미와는 기원 자체가 다르다"며 "근로라는 말의 어원 자체도 일제시대 잔재로 노동자를 기념하기 위해 쓰일 만한 정당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임찬영 기자 chan0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