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관종 국회의원.." 댓글로 나경원 모욕한 50대 벌금 70만원

이종민 입력 2020. 05. 01. 08:30

기사 도구 모음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인터넷에서 댓글로 비방한 50대가 1심 재판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판결문을 보면 A 씨는 지난해 5월 초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노출된 '나경원 "문빠·달창들이 공격" 비속어 연설 논란' 제목의 신문 기사에 댓글을 달았다.

A 씨는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생략) 함부로 지껄이는 것이 친일개망국당 관종 국회의원답다'는 등의 댓글과 원색적인 말을 써가며 나 전 원내대표를 비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넷 비방 댓글(CG) [연합뉴스 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인터넷에서 댓글로 비방한 50대가 1심 재판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12단독 박소영 부장판사는 모욕 혐의로 기소된 A(52) 씨에게 벌금 70만원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판결문을 보면 A 씨는 지난해 5월 초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노출된 '나경원 "문빠·달창들이 공격" 비속어 연설 논란' 제목의 신문 기사에 댓글을 달았다.

A 씨는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생략) 함부로 지껄이는 것이 친일개망국당 관종 국회의원답다'는 등의 댓글과 원색적인 말을 써가며 나 전 원내대표를 비난했다.

A 씨는 이 댓글 때문에 모욕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