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일본서 코로나19 '엉터리 검사' 사례 잇따라

박세진 입력 2020. 05. 02. 10:27

기사 도구 모음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는지 확인하는 PCR(유전자증폭) 검사가 엉터리로 이뤄진 사례가 잇따라 확인되고 있다.

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요코하마(橫浜)시에 소재한 민간 검사업체인 '보건과학연구소'가 지난달 28일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총 38건의 판정이 잘못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요코하마 소재 민간검사업체, 38건 '무더기' 오류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는지 확인하는 PCR(유전자증폭) 검사가 엉터리로 이뤄진 사례가 잇따라 확인되고 있다.

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요코하마(橫浜)시에 소재한 민간 검사업체인 '보건과학연구소'가 지난달 28일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총 38건의 판정이 잘못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오판정이 내려진 검체는 도쿄도(都)와 가나가와·시즈오카현(縣) 등 3개 광역단체에서 검사를 의뢰한 것으로, 모두 음성임에도 판정 결과는 양성으로 통보됐다.

요코하마시 당국은 '드라이브 스루'(차량 탑승) 방식의 검사를 위탁받은 이 업체가 지난달 28일 검체 5건의 판정 결과에 오류가 있다고 번복한 것을 계기로 현장 조사를 벌여 33건의 오판정 사례를 추가로 확인했다.

해당 업체측은 국립감염증연구소의 지침에 따른 절차를 지켜 검사했다면서 검체 채취에서 개봉까지의 과정에서 용기 등이 오염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요코하마시 당국은 이 업체가 시약을 준비하고 검체에 혼합하는 일을 한 명의 담당자가 맡도록 해 오염 물질이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요코하마시는 이 업체에 앞으로 코로나19 검사 업무를 맡기지 않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매일 공개하는 해당 지자체가 양성으로 잘못된 판정이 내려졌던 사람들을 확진자 통계에 넣어 발표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일본 아이치(愛知)현 관계자들이 지난 4월 12일 잘못된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대해 머리를 숙여 사죄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아이치(愛知)현 위생연구소는 지난달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은 24명을 양성으로 판정해 논란을 일으켰다.

아이치현은 당시 PCR 검사의 전(前)처리 단계에서 양성환자 검체의 일부가 음성 대상자의 검체에 비산(飛散)해 섞인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