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시사저널

잠행 깬 김정은, 20일 만에 공개석상..시종일관 '함박웃음'

이혜영 객원기자 입력 2020. 05. 02. 12:4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선중앙방송·노동신문, 전날 김 위원장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 참석 보도
검은색 인민복 입은 김 위원장, 혼자 거동하며 테이프 끊는 모습 확인
크게 웃으며 팔짱 낀 여유있는 모습 보이기도

(시사저널=이혜영 객원기자)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하며 20일만에 공개활동을 재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관계자들과 대화 도중 활짝 웃고 있다. ⓒ 연합뉴스

'건강이상설'이 제기됐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만에 공개활동을 재개하며 모습을 드러냈다.

2일 북한의 조선중앙방송과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노동절(5·1절)이었던 전날 평안남도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검은색 인민복을 입고 머리를 단정히 뒤로 쓸어 넘긴 모습으로 준공식에 참석했다.

시종일관 밝은 표정으로 여러 차례 '함박미소'를 보인 김 위원장은 혼자 거동하는 데 별다른 문제가 없는 상태였으며, 많은 인파 앞에서 직접 준공테이프를 끊기도 했다.

또 행사 도중 수차례 뒷짐을 지거나 팔짱을 낀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김 위원장이 공개 행보에 나선 것은 지난달 11일 평양의 노동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한 후 처음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15일 집권 이후 처음으로 김일성 주석의 생일에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지 않으면서 건강이상설이 제기됐고 일각에서는 '사망' 가능성까지 거론했다.

잠행을 이어오던 김 위원장이 모습을 드러내면서 전 세계의 관심이 쏠렸던 그의 건강이상설과 각종 추측은 불식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준공식에는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김재룡 내각 총리, 박봉주·김덕훈·박태성 당 부위원장, 조용원 당 제1부부장 등 노동당 간부들이 참석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권력 2인자인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수행자 명단에서 보이지 않았다.

조선중앙방송은 "주체비료생산기지로 훌륭히 일떠선 순천인비료공장이 준공식이 전 세계 근로자들의 국제적 명절인 5월 1일에 성대히 진행됐다"며 "조선노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무력 최고사령관이신 우리 당과 국가 무력의 최고 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준공식에 참석하시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경애하는 최고 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준공식장에 나오셨고, 몸소 준공테이프를 끊으셨다"고 상황을 전했다.

김 위원장은 완공된 공장을 돌아보며 "인민들의 식량문제, 먹는 문제를 해결하시기 위해 크나큰 노고를 바쳐오신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께서 현대적인 인비료공장이 일떠섰다는 보고를 받으시면 얼마나 기뻐하시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우리 농업 근로자들이 마음 놓고 당이 제시한 알곡 고지를 점령하는 데 전심할 수 있게 되었다"며 "순천인비료공장은 당 정책 절대신봉자들이 군민일치의 단결된 힘으로 창조한 자랑스러운 결실"이라고 공사 관계자들을 치하했다.

김 위원장은 또 "순천인비료공장의 완공은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이후 이룩한 첫 성과이며 우리나라 화학공업을 한 계단 도약시키는데서 중요한 계기"라면서 이 소중한 성과를 불씨로 자력부강 자력번영의 불길을 더욱 거세게 타오르게 하자고 말했다.

방송은 김 위원장이 "열광의 환호를 울리는 건설자들과 군중에게 따뜻이 손 저어 답례를 보내셨다"고 전했다.

순천인비료공장은 김 위원장이 지난 1월 7일(보도일 기준) 올해 들어 첫 현지지도 장소로 찾았던 곳이다.

김 위원장은 당시 새해 첫 일정으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한 뒤 닷새 만에 순천인비료공장을 방문하며 경제 부문에서 장기화하는 제재를 자력으로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상태가 확인되자 "'북한에 특이 동향이 없다'고 한 것은 김 위원장의 건강에 이상이 없다는 뜻이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건강이상설이 제기된 지난달 21일부터 "북한에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유지해 왔다.

그러나 전날 탈북자 출신으로 4·15 총선에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에 당선된 지성호 당선인이 "김 위원장의 사망을 99% 확신한다"고 주장했고, 그보다 앞서 태영호 미래통합당 당선인도 "김 위원장이 스스로 일어서거나 제대로 걷지 못하는 상태"라고 하면서 혼란이 가중됐다.

Copyright ⓒ 시사저널(http://www.sisa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