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일본 국민 78% "아베, 개헌 논의 이외 문제에 집중해야"

오애리 입력 2020.05.03. 09:03 수정 2020.05.03. 09:16

일본 국민 대다수가 아베 신조 총리가 의욕을 보이고 있는 개헌에 대해 지금은 때가 아니란 견해를 나타냈다.

3일 NHK는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78%가 아베 총리가 '개헌 이외의 문제에 우선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같은 방법으로 행해진 재작년의 조사에선 "헌법 이외의 문제에 우선해 임해야 한다"는 68%였다.

남녀별로 보면 '개헌 논의를 추진해야 한다'는 남성이 17%, 여성이 8%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재작년 68% 보다 10% 포인트 높아
[도쿄=AP/뉴시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30일 일본 도쿄의 총리 집무실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일본 진보매체인 아사히 신문은 이날 보도에서 전국 여론조사 결과 총리 교체 방식에 대한 질문에 46%가 "중의원 선거를 통한 정권 교체로 총리가 바뀌는 것이 좋다"고 답하며 1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2020.5.1.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일본 국민 대다수가 아베 신조 총리가 의욕을 보이고 있는 개헌에 대해 지금은 때가 아니란 견해를 나타냈다.

3일 NHK는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78%가 아베 총리가 '개헌 이외의 문제에 우선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개헌 논의를 추진해야 한다'는 답은 13%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컴퓨터로 무작위 선정한 유선전화와 휴대전화 번호로 전화를 걸어 의견을 묻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국 18세 이상 남녀 2681명 중 58.2%인 1560명으로부터 답변을 받았다..

같은 방법으로 행해진 재작년의 조사에선 "헌법 이외의 문제에 우선해 임해야 한다"는 68%였다. 올해는 같은 대답을 한 응답자가 10%포인트나 더 많은 이유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영향인 것으로 보인다.

남녀별로 보면 '개헌 논의를 추진해야 한다'는 남성이 17%, 여성이 8%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aeri@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