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일본 2분기 GDP -21.8% 전망..종전 이후 최악의 역성장"

신진호 입력 2020. 05. 04. 10:16

기사 도구 모음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3월 23일) 이후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한 올해 2분기(4~6월) 일본 경제가 1945년 태평양전쟁 종전 이후 최악의 역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산케이신문이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1일까지 일본 민간 경제전문가(이코노미스트) 27명에게 의견을 물어 4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일본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와 비교해 21.8%(연율 환산) 격감할 것으로 평균적으로 예상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산케이신문, 민간 경제전문가 27명 설문조사

[서울신문]

심각한 일본 총리와 부총리 -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와 아소 다로 경제부총리. 2020.4.30 로이터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3월 23일) 이후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한 올해 2분기(4~6월) 일본 경제가 1945년 태평양전쟁 종전 이후 최악의 역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산케이신문이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1일까지 일본 민간 경제전문가(이코노미스트) 27명에게 의견을 물어 4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일본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와 비교해 21.8%(연율 환산) 격감할 것으로 평균적으로 예상됐다.

이 예상치는 ‘리먼 쇼크’로 불리는 세계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1분기(1~3월)에 기록된 -17.8%를 뛰어넘는 수치다.

이번 조사에서 경제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사태 선포를 계기로 개인소비와 설비투자가 급격히 줄어든 것을 역성장의 주된 이유로 꼽았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7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도쿄 등 전국 7개 광역지역에 1차로 사회·경제 활동을 억제하기 위한 긴급사태를 선포한 데 이어 같은 달 16일 이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아베 신조 총리는 긴급사태 발령에도 코로나19가 종식될 기미를 보이지 않음에 따라 애초 이달 6일까지로 잡았던 유효 기간을 이달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산케이의 이번 조사에서 긴급사태 선포 기간이 겹치는 올 2분기의 일본 경제성장률이 최대 42.0%의 폭으로 떨어질 수 있다고 예측하는 경제전문가도 있었다.

가장 낙관적으로 전망한 전문가가 9.8%의 감소폭을 제시했다.

산케이는 “거의 모든 전문가가 경제 역성장의 요인으로 긴급사태 선언에 따른 외출 자제로 개인소비가 급감한 점을 들었다”면서 1개월가량 긴급사태가 연장될 경우 개인 소비지출이 19조 5000억엔(약 223조원) 정도 위축되는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는 의견도 나왔다고 소개했다.

전문가들은 수출 및 방일 외국인 감소, 기업 실적 및 자금사정 악화에 따른 설비투자 감소를 올 2분기 일본 GDP를 떨어뜨릴 요인으로 거론했다.

대다수 전문가들은 올해 후반으로 갈수록 일본 경제가 서서히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긴급사태가 해제되더라도 일부 경제 주체들이 감염을 우려해 스스로 방어적 행동을 할 것이기 때문에 급속한 회복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