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못 일어난다''99% 사망' 태영호·지성호 결국 고발당했다

김은빈 입력 2020. 05. 04. 17:21 수정 2020. 05. 04. 17:4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태영호 미래통합당 당선인.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변이상설을 주장했던 태영호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당선인과 지성호 미래한국당 당선인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시민단체 안전사회시민연대는 4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 당선인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앞서 태 당선인과 지 당선인은 각각 김 위원장의 신변과 관련 ‘일어설 수 없는 상태’ ‘사망 99% 확신’이라고 말했다가 이달 2일 김 위원장이 건재하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대국민 사과를 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지성호 미래한국당 당선인. 임현동 기자


이들 단체는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 김 전 선대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는 주장이다.

김 전 선대위원장은 총선을 하루 앞둔 지난달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이 다가오자 (정부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어도 엑스레이로 폐렴이 확인돼야 코로나19 검사를 할 수 있게 만들었다”며 “선거가 끝나면 확진자가 폭증할 거라고 전국에서 의사들의 편지가 쇄도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 가짜뉴스국민고발인단 등 다른 시민단체도 이날 경찰청에 태 당선인과 지 당선인을 김 위원장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