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일보

마스크 착용 요청했을 뿐인데.. 경비원에 총 쏴 숨지게 한 美 일가족

김진욱 입력 2020. 05. 05. 11:42

기사 도구 모음

미국의 미시간주의 한 상점 경비원이 매장에 입장하는 고객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청했다가 이를 거부한 고객의 일행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1일(현지시간) 미시간주 플린트의 한 저가 제품 매장에서 경비원 캘빈 뮤너린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미국 CNN방송 등이 4일 보도했다.

하지만 마스크 착용을 거부한 여성 고객은 경비원과 말다툼을 벌인 뒤 매장을 떠났고, 20분 뒤 남편과 아들을 대동한 채 매장에 다시 나타나 경비원에게 항의했다고 CNN은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스크 착용을 요청했다가 고객의 일행이 쏜 총에 맞아 경비원이 사망한 미국 미시간주 플린트의 한 저가 매장 앞에 폴리스 라인이 쳐져 있다. 플린트=AP 연합뉴스

미국의 미시간주의 한 상점 경비원이 매장에 입장하는 고객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청했다가 이를 거부한 고객의 일행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미시간주 경찰은 총격을 가한 일가족 3인을 살인 혐의로 기소했다.

1일(현지시간) 미시간주 플린트의 한 저가 제품 매장에서 경비원 캘빈 뮤너린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미국 CNN방송 등이 4일 보도했다. 뮤너린은 사건 당일 매장에 입장하려던 한 여성 고객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청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목적으로 미시간주는 상점 직원과 고객 모두에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 명령이 발령된 상태다.

하지만 마스크 착용을 거부한 여성 고객은 경비원과 말다툼을 벌인 뒤 매장을 떠났고, 20분 뒤 남편과 아들을 대동한 채 매장에 다시 나타나 경비원에게 항의했다고 CNN은 전했다. CNN은 항의 도중 고객의 남편이 경비원이 아내에게 무례하게 행동했다고 소리쳤고, 흥분한 아들이 경비원을 향해 총을 발사했다며 머리에 총상을 입은 경비원은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고 보도했다.

미시간주 경찰은 사건 직후 여성 고객을 체포했으며, 달아난 남편과 아들을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