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日언론 "한국·대만 봐라, 우리 이래선 코로나 못 이겨"

박한나 입력 2020.05.06. 09:42

일본 전국에 발령된 긴급사태선언이 6일 종료 예정에서 이달 말까지로 연장되자 일본 내에서 자조적인 목소리가 나왔다.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5일자 1면에 "아날로그 행정, 멀어지는 출구"라는 제목의 과학기술부장 칼럼을 실었다.

반면 "일본의 대책은 아날로그"라며 "보건소 직원이 전화로 환자의 상태를 파악하고, 감염경로를 파악한다. 처음에는 이런 방식이 그나마 기능했지만,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상황을 따라잡지 못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일본 전국에 발령된 긴급사태선언이 6일 종료 예정에서 이달 말까지로 연장되자 일본 내에서 자조적인 목소리가 나왔다.

지난 4일 도쿄의 번화가 가부키초 행인들이 코로나19 관련 아베 신조 총리의 기자회견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5일자 1면에 “아날로그 행정, 멀어지는 출구”라는 제목의 과학기술부장 칼럼을 실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응 방식을 분석하고 문제점을 지적하는 기사다.

닛케이는 “감염확대를 막기 위한 긴급사태 연장은 할 수 없는 선택이지만, 검사의 확충이나 의료 태세 강화 등 경제생활 재개를 위해 불가결한 대책들엔 진전이 없다”며 “경직된 행정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고 했다.

또 “같은 행정부내에서도 코로나 대책은 후생노동성이 주로 담당하고 다른 부처들은 관여하지 않고 있다”며 “일본 행정은 횡적인 협조가 약하고 상하중심이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IT(정보기술)과 민간활용이라는 세계적인 표준에 뒤떨어진 채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이기기는 어렵다”고 꼬집었다. 또 일본에 앞서 코로나19 사태를 수습한 한국과 대만의 예를 들었다.

대만의 경우엔 공적 보험이나 출입국 관리 등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감염 위험이 있는 사람들을 한발 빨리 찾아냈고, 한국은 밀접접촉자의 발견과 감시에 스마트폰을 활용했다는 분석이다.

반면 “일본의 대책은 아날로그”라며 “보건소 직원이 전화로 환자의 상태를 파악하고, 감염경로를 파악한다. 처음에는 이런 방식이 그나마 기능했지만,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상황을 따라잡지 못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5일 기준 일본의 누적 확진자 수는 지난 2월 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712명)를 포함해 1만6086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는 총 579명이다. 확진자 대비 사망률은 3.6%를 기록했다.

감염 상황이 심각하다고 분류된 특정경계지역 13곳에 포함된 도쿄도에서 확진자가 4712명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이 오사카부 1686명, 가나가와현 1121명, 사이타마현 909명, 홋카이도 891명 순이다.

박한나 (hnpk@edaily.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