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학교에 민감한 싱가포르 "'학교서 최소 50명 감염'은 가짜뉴스"

김남권 입력 2020.05.06. 11:49

싱가포르 정부가 학교 내에서 최소 50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는 한 페이스북 포스트에 대해 '가짜뉴스' 딱지를 붙였다.

앞서 SST는 4일 페이스북에서 "옹 장관은 학교 문을 닫는 것을 거부한 뒤 발생한 많은 코로나19 감염에 책임이 있다"면서 "싱가포르 내 학교들이 지난달 3일에야 문을 닫았는데, 이때는 이미 최소 50명의 학생과 교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학생·교사 감염자 69명 중 학교 감염 없어"..정정 안내문 게재 요구
'최소 50명 학교서 감염' 포스트는 가짜뉴스라고 발표한 싱가포르 정부 웹사이트 [싱가포르 정부 웹사이트 Factually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싱가포르 정부가 학교 내에서 최소 50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는 한 페이스북 포스트에 대해 '가짜뉴스' 딱지를 붙였다.

단기 봄방학이 끝난 뒤 3월 23일 이뤄진 개학이 싱가포르 내 코로나 확산의 '변곡점'이 됐다는 지적이 많은 가운데, 싱가포르 정부가 이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6일 CNA 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옹예쿵 교육부장관은 싱가포르 스테이츠 타임스(SST) 페이스북 페이지에 정정 안내문이 게재될 수 있도록 하라고 '온라인상의 거짓과 조작으로부터의 보호법'(Pofma) 사무국에 전날 지시했다.

앞서 SST는 4일 페이스북에서 "옹 장관은 학교 문을 닫는 것을 거부한 뒤 발생한 많은 코로나19 감염에 책임이 있다"면서 "싱가포르 내 학교들이 지난달 3일에야 문을 닫았는데, 이때는 이미 최소 50명의 학생과 교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정부는 교육부 산하 학교 내 어떤 학생과 교사도 학교 내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정부는 팩트 체크 사이트인 '팩추얼리'를 통해 지난달 3일까지 코로나19에 감염된 학생 및 교사는 69명이었다면서, 보건부의 조사에 따르면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3건을 제외하고는 해외여행·가정·사교모임 등 모두 학교가 아닌 곳에서 감염된 사례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교육부가 학교를 일찍 닫기로 결정했었다면, 시민들 삶에 심각한 지장을 줬을 것이며 취약한 가정환경의 학생들이 받는 충격은 엄청났을 것"이라면서 "교육부는 학생들을 보호하면서 가능한 한 오래 학교 문을 열었다"면서 개학 결정을 다시 한번 옹호했다.

Pofma는 옹 장관 지시에 따라 SST 운영자인 탄을 상대로 해당 포스트에 '정정 안내문'을 게재하도록 요구했다.

호주에 살면서 SST를 운영하는 탄은 이전에도 Pofma로부터 네 차례나 '정정 공고문' 게시를 요구받았지만 이에 응하지 않았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지난해 10월 발효된 '가짜뉴스법'에 따르면 정부 장관들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IT 업체나 해당 SNS 작성자를 상대로 정부가 거짓으로 판단한 뉴스나 글을 삭제토록 명령하거나, 기사 또는 글과 나란히 정정 내용을 실어 달라고 요구할 수 있다.

south@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