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경남도교육청, 등교 개학 앞두고 방역 대책 '착착'

한지은 입력 2020.05.06. 16:20

순차적 등교 개학을 앞둔 6일 경남도교육청은 "학생의 건강권과 학습권 확보를 위해 대책을 수립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학급당 학생 수가 초등학교 20명, 중학교 25명을 초과할 시 공간을 분리해 2개 그룹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학생 1인당 면 마스크와 덴탈 마스크(치과용 마스크)를 각 2장씩 지급하고, 비상시 사용할 수 있는 보건용 마스크 91만장을 확보해 방역을 준비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확진자 나오면 원격수업 전환..각 학교 방역 인력 배치
등교 개학 관련 기자회견 [경남도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순차적 등교 개학을 앞둔 6일 경남도교육청은 "학생의 건강권과 학습권 확보를 위해 대책을 수립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학급당 학생 수가 초등학교 20명, 중학교 25명을 초과할 시 공간을 분리해 2개 그룹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학교별로 자가격리가 실시되며, 이런 상황을 대비해 원격수업 전환 계획도 준비하고 있다.

확진자가 발생하면 즉시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도교육청은 지원이 필요한 학생에게 스마트 기기를 대여하고 인터넷 통신비 등을 지원해 원격수업 학습권을 보장할 방침이다.

수시 전형 준비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고3 학생을 위해서 오는 8일부터 경남 대입 정보 센터에서 상담 주간도 운영한다.

도교육청은 학생 1인당 면 마스크와 덴탈 마스크(치과용 마스크)를 각 2장씩 지급하고, 비상시 사용할 수 있는 보건용 마스크 91만장을 확보해 방역을 준비하고 있다.

학생 수 100명 이상인 학교에는 발열 검사를 할 수 있는 열화상 카메라도 배치했다.

전 학교에 생활 방역을 위한 전담 인력이 배치해 계단 난간, 손잡이 등 감염 취약 구역을 주기적으로 소독할 예정이다.

급식소 칸막이 설치와 함께 급식 전 발열 체크, 급식소 내 간격 유지 등 대책도 속속 준비하고 있다.

박종훈 교육감은 "오랫동안 기다려온 등교 수업이 안전하고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오는 13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순차적 등교 수업을 시작해 오는 20일에는 유·초·중·고교 등교 수업을 차차 시작하기로 했다.

contactje@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