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코로나19 중대발견' 앞둔 중국계 미국 교수, 의문의 총격사망

이준서 입력 2020. 05. 06. 22:55

기사 도구 모음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중대한 발견을 앞두고 있던 중국계 교수가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러면서 "리우 교수는 'SARS-CoV-2'(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의 세포 메커니즘, 합병증 세포기초를 이해하는 매우 중대한 발견(very significant findings)을 하기 직전이었다"면서 "그가 시작한 연구를 완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피츠버그대 교수, 자택서 총상..용의자도 차량서 스스로 목숨 끊어
빙리우 교수 [CNN방송 캡처]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중대한 발견을 앞두고 있던 중국계 교수가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도 인근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돼 의문을 낳고 있다.

6일(현지시각) CNN방송 등에 따르면 빙리우(37) 피츠버그대 의대 조교수는 주말인 지난 2일 펜실베이니아 피츠버그의 자택에서 머리와 목, 몸통에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

당시 리우 교수는 혼자 집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로 지목된 중국계 남성 하오 구(46)도 1마일(약 1.6km) 떨어진 곳에 주차된 차량 내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리우 교수를 살해하고 나서 차량으로 돌아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현지 경찰은 보고 있다.

피츠버그 경찰은 두 사람이 서로 아는 사이였던 것으로 보고,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다만 집에서 도난당한 물건은 없고, 강제로 침입한 흔적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피츠버그대, 리우 교수 애도 성명 [컴퓨터·시스템 생물학부 홈페이지 캡처]

리우 교수는 피츠버그의대 컴퓨터·시스템 생물학부에서 연구 조교수로 일해왔다.

컴퓨터·시스템 생물학부는 성명을 통해 "리우 교수는 동료들의 존경을 받는 뛰어난 연구자였고, 올해 들어서만 4편의 논문을 발표한 다작의 연구자였다"며 애도했다.

그러면서 "리우 교수는 'SARS-CoV-2'(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의 세포 메커니즘, 합병증 세포기초를 이해하는 매우 중대한 발견(very significant findings)을 하기 직전이었다"면서 "그가 시작한 연구를 완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