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일본 국민 68% "코로나19 의료·검사 체제에 불안 느낀다"

입력 2020.05.07. 09:27 수정 2020.05.14. 10:05

일본 국민의 70%가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는 자국의 의료·검사 체제에 불안을 느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아베 신조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 발효 기간을 전국적으로 연장한 것에 대해선 찬성 여론이 높았지만, 아베 내각 지지율은 긴급사태를 선포한 직후보다 더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국민의 70%가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는 자국의 의료·검사 체제에 불안을 느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아베 신조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 발효 기간을 전국적으로 연장한 것에 대해선 찬성 여론이 높았지만, 아베 내각 지지율은 긴급사태를 선포한 직후보다 더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이 어제(6일) 전국의 18세 이상 유권자 1천150명(유효응답 기준)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일본의 의료·검사 체제에 '불안을 느낀다'는 답변 비율이 68%에 달해 그렇지 않다는 응답자 비율인 14%를 크게 웃돌았습니다.

이런 결과에 대해 마이니치신문은 검사 건수가 제대로 늘지 않는 가운데 의료체제 붕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본인이 감염되더라도 적절한 검사와 치료를 받을 수 없는 것 아닌가 하는 불안이 확산하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 발효 기간을 전국적으로 연장한 것에 대해선 66%가 '타당하다'고 답변했습니다.

반면에 감염 상황 등에 따라 지역을 한정했어야 했다는 응답은 25%, 연장하지 말았어야 했다는 답변은 3%에 그쳤습니다.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수습을 위해 애초 이달 6일까지 시한으로 선포했던 전국의 긴급사태를 5월 말까지 일률적으로 연장하는 결정을 지난 4일 내렸는데, 이를 지지하는 여론이 우세한 사실이 확인된 것입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40%를 기록해 긴급사태가 처음 발령된 다음 날인 지난달 8일의 같은 조사 때와 비교해 4%포인트 떨어졌습니다.

또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은 3%포인트 높아진 45%를 차지해 한 달 사이에 비지지층은 더 두꺼워졌습니다.

이는 아베 정부가 코로나19 감염 의심자를 적극적으로 검사하는 정책을 펴지 않아 사태를 키웠다는 비판을 받아온 것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습니다.

본인이 사는 지역에서 이달 말까지 긴급사태가 해제될 것으로 보는지에 대해선 '그렇다'는 응답이 35%, '그렇지 않다'는 답변이 46%로 부정적으로 전망하는 사람이 훨씬 많았습니다.

다만 전국의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코로나19 확산이 덜 심각한 지역으로 분류된 34개 지역의 응답자 중에는 해제를 예상하는 사람이 51%로 절반을 넘었습니다.

지난 연휴 중의 외출 여부에 대해선 82%가 일이나 쇼핑 등으로 꼭 필요한 때만 했다고 답변했고, 15%는 아예 밖에 나가지 않았다고 응답했습니다.

이에 대해 마이니치신문은 응답자의 거의 전부가 외출 자제를 위해 노력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습니다.

긴급사태 발령 후 다른 사람과의 접촉에 대해선 정부가 요구한 수준인 80% 이상 줄였다는 응답이 56%로 가장 많았고, 절반 이상 줄였다는 답변은 26%를 차지했습니다.

거의 줄이지 않았다는 응답자 비율은 9%에 그쳤습니다.

한편 장기 휴교를 계기로 '9월 입학'으로 학제를 바꾸는 문제에 대해선 찬성(45%)이 반대(30%)보다 많았지만 모르겠다는 응답(24%)도 적지 않게 나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