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자가격리 이탈해 카드 훔쳐 주점서 펑펑..조사 뒤 또 이탈(종합)

손형주 입력 2020.05.07. 10:03

해외 입국 30대 남성이 자가격리 장소인 집을 벗어나 노래주점에서 신용카드를 훔친 뒤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며 사용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 후 자가격리 장소로 귀가 조치됐지만 몇 시간 만에 또 이탈, 경찰과 보건당국에 의해 집이 아닌 부산시 지정 자가격리시설인 호텔에 사실상 강제 격리 조치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달 29일 해외 입국 30대..경찰·보건당국 신병처리 협의 중
자가격리 무단이탈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손형주 기자 = 해외 입국 30대 남성이 자가격리 장소인 집을 벗어나 노래주점에서 신용카드를 훔친 뒤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며 사용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 후 자가격리 장소로 귀가 조치됐지만 몇 시간 만에 또 이탈, 경찰과 보건당국에 의해 집이 아닌 부산시 지정 자가격리시설인 호텔에 사실상 강제 격리 조치됐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절도 등 혐의로 30대 남성 A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6일 부산 한 노래주점에서 주점 업주의 신용카드를 훔쳐 달아났다.

A 씨는 훔친 신용카드를 편의점과 주점에서 선불로 50만원가량을 사용했다.

그사이 분실 신고된 카드가 사용됐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이 주점에 있던 A 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A 씨가 지난달 29일 해외에서 입국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자가격리 중이던 집을 벗어나 범행을 저지른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A 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같은날 오후 4시께 관할 보건소로 인계했다.

보건소는 A 씨를 일단 집으로 돌려보낸 뒤 오후 9시 11분께 안심 밴드를 착용시키기 위해 집을 방문했지만, A 씨는 또 사라진 상태였다.

보건소는 A 씨가 또다시 자가격리를 이탈한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2시간 수색 끝에 부산 서구 충무동 한 골목에서 A 씨를 발견하고 또다시 체포, 부산시 자가격리시설인 한 호텔에 격리했다고 전했다.

A 씨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는 음성이었다.

경찰은 A 씨가 절도 혐의 및 자가격리 위반 이유 등을 추가로 조사한 뒤 보건당국과 협의해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wink@yna.co.kr

handbrother@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