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부착형 신경자극기 활용.. 수술 중 신경손상 예방 [정명진 의학전문기자의 청진기]

정명진 입력 2020.05.07. 18:33

갑상선암은 몸의 대사를 조절하는 갑상선호르몬을 만들고 저장하는 갑상선에 생기는 암입니다.

서울보라매병원 갑상선센터 채영준·이가희 교수팀은 '부착형 신경자극기'를 사용해 갑상선암 수술 중 후두신경 손상을 예방하는 기법을 개발했습니다.

갑상선암 수술을 할 때 고리 형태의 부착형 신경자극기를 수술기구에 연결해 갑상선암 수술 중 후두신경의 기능을 지속적으로 감시하는 방법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후두신경 손상 예방 갑상선암 수술법
갑상선암은 몸의 대사를 조절하는 갑상선호르몬을 만들고 저장하는 갑상선에 생기는 암입니다. 우리나라 암발생률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는 가장 흔합니다.

진행속도가 느리고 수술 후 예후도 좋아 거북이암, 착한 암이라 불립니다. 최근에는 암이 발견되더라도 1㎝ 미만은 수술을 권하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하지만 갑상선암의 치료는 수술이 기본입니다. 갑상선암 수술 후 가장 흔하고 심각한 합병증은 후두신경 손상으로 인한 성대마비입니다. 후두신경 손상은 갑상선암 수술 후 약 1~3%에서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성대 움직임을 담당하는 후두신경이 손상되면 목이 쉴 뿐 아니라 고음이 나오지 않고, 사레가 들리거나 기도가 막히는 등의 문제가 생깁니다. 후두신경 손상이 영구적으로 지속될 경우 심각한 삶의 질 저하를 초래하게 돼 추가적인 시술이나 수술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서울보라매병원 갑상선센터 채영준·이가희 교수팀은 '부착형 신경자극기'를 사용해 갑상선암 수술 중 후두신경 손상을 예방하는 기법을 개발했습니다.

채 교수는 "갑상선암 수술 후 후두신경 손상이 생겨 많은 환자들이 불편을 겪고 수술 후 삶의 질 회복이 더뎠다"며 "부착형 지속적 신경자극기를 사용했더니 비용부담 없이 후두신경 손상을 완벽히 예방함으로써 수술 후에도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갑상선암 수술을 할 때 고리 형태의 부착형 신경자극기를 수술기구에 연결해 갑상선암 수술 중 후두신경의 기능을 지속적으로 감시하는 방법입니다.

후두신경 손상은 갑상선암 수술 중 신경의 위치를 찾지 못하거나 위치가 확인되었더라도 신경이 당겨지면서 발생합니다. 부착형 신경자극기를 사용하면, 수술 중 신경 주변 조직에 기구가 가까이 다가갔을 때 알람이 울리는 실시간 피드백을 통해 수술 과정에서 신경이 당겨지거나 절단되는 손상을 미리 예방할 수 있습니다.

연구팀은 남성 1명, 여성 14명 등 15명의 갑상선암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 중 되돌이후두신경과 미주신경 총 40개의 신경에 부착형 신경자극기와 기존 신경자극기를 적용해 비교했습니다.

그 결과, 수술 후 모든 환자에게서 수술 중 후두신경과 미주신경이 보존됐고 수술 후 시행한 후두경 검사에서 모든 환자가 성대마비 등 기능 이상이 없었고, 목소리가 정상임을 확인했습니다.

또 기존 지속적 신경모니터링 기법이 일부 환자에서만 적용 가능하고 추가적인 비용이 발생했지만 부착형 신경자극기는 환자 몸 속에 닿지 않기 때문에 영구적인 재사용이 가능합니다.

모든 환자에게 적용 가능하고 추가적인 비용 발생이 없습니다. 또 부착형 신경자극기는 대부분의 수술기구에 쉽게 연결해 사용 가능하므로 적용범위가 넓습니다. 이외에도 수술 중 수술기구 교체 등의 시간 지체가 되지 않으므로 수술과정에서 효율적으로 시간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