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민경욱 "조작선거 빼박증거 있다..세상 뒤집힐 증거 폭로할 것"

이호승 기자 입력 2020. 05. 08. 15:54

기사 도구 모음

21대 총선의 사전투표 조작 의혹을 제기해 온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은 8일 "월요일(11일) 2시 국회 토론회장에서 세상이 뒤집힐 증거를 폭로하겠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를 아끼는 분들께서 물으셨다. 진짜 빼박(빼도 박도 못 하는) 물증은 없느냐고"라며 "왜 없겠는가. (증거를 폭로하면) 조작선거 사건이 분수령을 맞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1일 국회 토론회 예고
21대 총선 인천 연수구을에서 낙선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7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열린 4.15총선 부정선거에 따른 선거무효소송 대법원 소장제출 및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5.7/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1대 총선의 사전투표 조작 의혹을 제기해 온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은 8일 "월요일(11일) 2시 국회 토론회장에서 세상이 뒤집힐 증거를 폭로하겠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를 아끼는 분들께서 물으셨다. 진짜 빼박(빼도 박도 못 하는) 물증은 없느냐고"라며 "왜 없겠는가. (증거를 폭로하면) 조작선거 사건이 분수령을 맞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작 선거 빼박증거'라며 3개의 글을 올렸다.

민 의원은 인천 미추홀을에서 전국 최소 표 차인 171표 차로 낙선한 남영희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언급한 뒤 "남 후보가 재검표를 하자고 해 저는 속으로 쾌재를 불렀다. 총선 불복 프레임에 갇히지 않고 남 후보에게 묻어가면 되겠구나"라며 "그런데 바로 (재검표를) 철회해 버렸다. 그날 재검표를 막는 사람의 연락을 받았는가. 그게 누구였는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민 의원은 또 "대승을 거둔 선거의 일등 공신은 선거 뒤에 큰 상을 받는데,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이 압승을 거두는데 큰 공을 세운 사람은 전자 개표를 공부한 양정철"이라며 "선거 결과가 나오자마자 두렵다며 정치를 떠나겠다고 했는데, 뭐가 무섭고 두려웠나. 누가 협박이라도 한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21대 총선 당일 오후 출구조사 발표 때 민주당 지도부가 박수를 자제하는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고 "출구조사 결과 대승 결과가 예측되면 웃고 박수를 치며 난리가 나는데, 170석 대승을 예측한 출구조사가 발표되는 순간 한 사람도 웃지 않고 박수도 건성으로 치고 있다"며 "이낙연 선대위원장은 사람들을 진정시키는데, 이때 선거 결과에 대해 우리가 모르는 뭘 미리 알고 있었던 것인가. 이낙연 당선자가 답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yos54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