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일경제

위안부 지원금 '17억원'은 인건비·경비로..피해자에겐 9억만 지원

임성현 입력 2020.05.09. 13: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의연 "국제활동·소송지원 등에 써" 해명
11일 기자회견서 기부금 논란 설명할 예정
기부금 49억원 중 9.2억원만 피해자에 지원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의 회계 투명성이 도마에 올랐다. 최근 4년간 기부 받은 49억원 중 9억원만 피해자에게 지급한 가운데 지원금의 두 배에 가까운 17억원을 비용으로 쓴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정의연이 9일 국세청 홈택스에 공시한 2016∼2019년 '연간 기부금 모금액 및 활용실적 명세서'에 따르면 기부금 수익은 2016년 12억8806만 원, 2017년 15억7554만 원, 2018년 12억2696만 원, 2019년 8억2550만 원 등 모두 49억20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정의연이 위안부 피해자에게 지원한 내역은 ▲2016년 30명(270만원), ▲2017년 45명 (8억7000만원), ▲2018년 27명(2300만원), ▲2019년 23명 (2400만원) 등이다. 공시 숫자만 놓고 보면 지난 4년간 누적 모금된 49억2000여만원 중 18.7%인 9억2000여만원이 지원금으로 나갔다는 계산이다.

지난해 말 기준 정의연에 남아 있는 기부금 총액은 22억6000여만원이다.

정의연이 남은 기부금 전체를 위안부 지원금으로 쓴다고 가정하면 이미 지급된 9억2000여만원과 합쳐 총 31억8000여만원을 지원금으로 배정하게 된다. 이렇게 될 경우 무려 17억여억원의 돈이 비용으로 날아간 셈이다.

정의연의 지원금의 용처 논란이 불거진 것은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할머니의 기자회견 때문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는 지난 7일 기자회견에서 "(정의연에 모인)성금·기금 등은 당연히 할머니들에게 돌아가야 할 몫이다. 할머니들에게 써야 하는데 (할머니들에게) 쓴 적이 없다"며 "성금이 어디에 쓰이고 있는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정의연은 이와 관련 지난 8일 입장문을 내고 "재단 성격이 현금을 직접 지원하는 인도적 재단이 아니라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된 다양한 지원 사업을 하는 단체다. 후원금을 피해 할머니 지원, 위안부 문제 국제사회 인식 제고를 위한 활동, 수요시위 개최, 피해자 소송지원, 관련 콘텐츠 제작 사업 등에 사용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정의연은 오는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기부금 관련 논란에 관한 입장을 상세히 밝힐 계획이다.

한편 정의연은 지원금 논란과 이용수 할머니의 주장에도 불구 수요집회는 계속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정의연과 그 전신인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지난 1992년 1월부터 매주 수요일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집회와 시위를 벌여오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면서 올해 2월부터는 수요시위를 온라인으로 전환해 언텍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임성현 기자]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