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정의연, 기부금 49억중 9억 피해자 지원..수요집회는 예정대로

이상학 기자 입력 2020. 05. 09. 13:25

기사 도구 모음

일본군 위안부 관련 운동단체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최근 4년간 받은 기부액의 약 18%만 피해자 지원사업에 쓴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세청 홈택스에 공시된 정의연의 2016~2019년 '연간 기부금 모금액 및 활용 실적 명세서'에 따르면 정의연은 지난해 8억2500여만원을 기부받아 피해자 지원사업에 2400여만원을 사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3일 수요집회 전 11일 기자회견서 입장표명 방침
8일 매주 수요일 수요집회가 열리는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뒤로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2020.5.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 = 일본군 위안부 관련 운동단체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최근 4년간 받은 기부액의 약 18%만 피해자 지원사업에 쓴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세청 홈택스에 공시된 정의연의 2016~2019년 '연간 기부금 모금액 및 활용 실적 명세서'에 따르면 정의연은 지난해 8억2500여만원을 기부받아 피해자 지원사업에 2400여만원을 사용했다.

2016년에는 12억8000여만원, 2017년엔 15억7500여만원, 2018년엔 12억2700만원을 각각 기부받아 피해자 지원사업에 2016년 270만원, 2017년 8억7000여만원, 2018년 2300여만원을 썼다.

즉, 4년 동안 49억여원 중 9억여원만 피해자 지원사업에 쓰인 것이다.

나머지 금액은 모금사업과 홍보사업, 기림사업, 일반관리비, 대외협력사업 등에 지출됐다.

다른 사업에 들어간 돈이 피해자 지원사업에 비해 많은 비율을 차지한다는 지적도 피할 수 없게 됐다.

예를 들어 12억8000여만원의 기부금을 받은 2016년의 경우 홍보사업에 600여만원, 기림사업에 2300만원, 모금사업에 2660여만원, 관리비 1700여만원이 투입되는 동안 피해자 지원사업에는 단 270만원만 사용됐다.

2018년에도 피해자 지원사업에 2300여만원이 들어갔다. 그러나 국제연대사업 1억1000여만원, 홍보사업 2900여만원, 모금사업 3300여만원, 기림사업 4500여만원, 운영비 2억4000여만원 등이 쓰여 피해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 액수는 상대적으로 적어 보인다.

지난해 역시 피해자 지원사업(2400여만원)보다 대외협력사업(2억300여만원), 박물관사업(5500여만원), 홍보사업(2500여만원), 모금사업(2700여만원), 운영비(2억5000여만원) 등에 더 많은 돈이 쓰였다.

이와 관련해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2)는 지난 7일 기자회견을 열고 "(기부금을) 할머니들한테 쓴 적이 없다"며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으로 촉발된 이번 논란은 최용상 가자평화인권당 대표라는 제3의 인물까지 등장하면서 진흙탕 싸움으로 가는 모양새다.

정의연 관계자는 지난 7일 통화에서 이 할머니가 이같은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기까지 최 대표의 영향이 있었다는 취지로 주장하기도 했다. 실제 최 대표는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도왔다.

이에 최 대표는 해당 보도 직후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도와달라고 해서 도와준 것일 뿐이다. 이 할머니는 누가 옆에서 이래라저래라 한다고 본인 생각과 다른 행동을 할 분이 전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정의연은 13일 1439차 정기 수요집회를 예정대로 개최할 방침이다. 이들은 수요집회에 앞서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shakiro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