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속보] 정부 "전국 이태원 클럽 방문자에 대인접촉 금지 명령 검토"

배준용 기자 입력 2020.05.10. 17:39 수정 2020.05.10. 17: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역당국이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2일까지 이태원 일대 클럽을 방문한 사람들에 대해 대인접촉금지 명령을 경기도에서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뉴시스

이날 경기도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2일 사이 서울 이태원 일대를 방문한 경기도민에 대해 타인과 만나지 말고 자택에 머물면서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도록 하는 대인접촉금지 명령을 내렸다. 경기도는 대인접촉금지 명령을 어기고 타인에게 코로나를 감염시키는 사례가 발생할 경우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경기도에서 유흥주점 등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것에 더해 대인접촉금지 명령을 내렸다”면서 “이런 조치가 실효성이 담보된다고 하면 상당히 유용한 방법이라고 생각하고, 적어도 이태원 사태와 관련해 방역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지금 이태원 사태의 가장 큰 방역 상의 문제점은 관련된 사람을 특정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클럽 방문자 명단 파악이 제대로 될 수 없는 한계가 있어 포괄적으로 이태원 일대를 방문한 사람들에 대해서 대인접촉금지를 일단 선행적으로 발동하고, 차근차근 밀접 접촉자나 검사 대상자를 찾아나가는 방법이 상당히 실효성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전국적인 대인접촉금지 명령의 실효성 여부, 실효성을 담보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 등을 검토해 전국적으로 확대할지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