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정치

[단독] "할머니들 만나지말고 나한테만 얘기하라"..윤미향, 당시 외교부에 요구

안정훈,최예빈 입력 2020. 05. 11. 17:51 수정 2020. 05. 18. 18: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당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출신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이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전 "채널을 일원화하자. 피해자 할머니들에겐 우리가 설명하겠다"며 외교부와 할머니들 간 직접 접촉을 막은 뒤 당선인 본인만 설명을 들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또 윤 당선인은 이를 통해 일본 측 보상금 10억엔 거출 등 내용을 할머니들보다 먼저 파악하고 있었지만 약속과 달리 이를 할머니들에게 제대로 전달하지 않았고, 합의가 공표되자 "피해자 의견을 수렴하지 않은 졸속 합의"라고 정부에 책임을 돌린 것으로 파악된다.

당시 협상 사정에 밝은 전직 외교 당국자 등이 11일 증언한 바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한일 간 협의를 담당한 당국자들에게 "할머니들에 대한 직접 접촉은 허용할 수 없으니 의견 전달은 우리를 통해서 해 달라"는 방침을 밝혔다.

당시 외교 당국자들은 이 같은 윤 당선인 방침에 따라 정대협과 나눔의집 소속 할머니 14명과는 직접 만나 합의 내용을 설명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한 관계자는 "접촉을 불허하는 데 대한 정확한 이유는 들을 수 없었고, 윤 당선인이 할머니들에게 제대로 협의 내용을 전달했는지에 대해서도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반면 윤 당선인은 이를 통해 협상 실무자였던 이상덕 당시 외교부 동북아국장의 실질적 카운터파트가 됐고, 최소 11차례 이상 합의 내용에 대해 설명을 들은 것으로 전해진다. △10억엔 거출 △총리 사과 △일본 정부 책임 명시 등 합의에 대한 핵심 내용은 윤 당선인에게 전부 설명했다는 게 이들의 공통된 증언이었다.

윤 당선인은 그러나 본인이 협의 채널임을 내세우고도 합의가 발표된 뒤 정대협을 통해 "피해자 동의를 얻지 않은 졸속 합의는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다.

[안정훈 기자 / 최예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