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국세청 "정의연 기부금 회계 논란 탈세 아냐..단순 오류"

이훈철 기자 입력 2020.05.12. 17:06

국세청이 논란이 되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부정에 대해 '탈세'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정의연의 회계오류에 대해 7월까지 재공시할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재공시 요청은 국세청이 정의연의 회계 논란에 대해 탈세 등 불법이 아니라 단순 오류로 판단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씨가 모금된 기부금을 받아 본 적이 없다고 밝힌 가운데 정의연의 회계처리에 오류가 발견되면서 논란은 가열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7월 재공시 요청 방침
10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주변을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2)가 위안부 관련 단체 후원금 사용이 투명하지 않다고 폭로하면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이 할머니 측의 주장이 진실공방으로 치닫고 있다. 한편 정의연은 13일 1439차 정기 수요집회를 예정대로 개최할 예정으로, 이에 앞서 오는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2020.5.10/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세종=뉴스1) 이훈철 기자 = 국세청이 논란이 되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부정에 대해 '탈세'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국세청은 회계처리에 따른 단순 '오류'로 보고 수정명령을 내릴 방침이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정의연의 회계오류에 대해 7월까지 재공시할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재공시 요청은 국세청이 정의연의 회계 논란에 대해 탈세 등 불법이 아니라 단순 오류로 판단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정의연의 회계 논란은 지난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가 정의연의 기부금 사용처가 불분명하다고 주장하면서 불거졌다. 이씨가 모금된 기부금을 받아 본 적이 없다고 밝힌 가운데 정의연의 회계처리에 오류가 발견되면서 논란은 가열됐다.

하지만 정의연 측은 이에 대해 2017~2019년 모금된 일반 기부금 22억2000만원 중 41%인 9억1000만원을 피해자 직접 지원에 썼다고 해명했다. 정의연 측은 "(회계)실무적으로 미진했다"며 "깔끔하게 처리되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boazhoon@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