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LG전자 "무선이어폰 나도 있다"..신제품으로 다시 도전장

배성수 입력 2020.05.13. 15:05 수정 2020.05.13. 17:08

지난해 10월 'LG 톤플러스 프리'로 무선이어폰 시장 문을 두드렸지만 큰 호응을 얻지 못했던 LG전자가 신제품으로 다시 도전장을 던진다.

목에 거는 넥밴드형으로 한 때 무선이어폰 시장을 이끌었던 LG전자가 반등할 수 있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후발주자 처지인 LG전자는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존재감이 미미한 상황이다.

LG전자는 올 초 전작을 'LG 톤 프리'로 명칭을 바꿔 미국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 상반기 LG 무선이어폰 신제품 출격
세 가지 모델로 나눠 출시 가능성 높아
지난해 10월 출시된 무선 이어폰 'LG 톤플러스 프리'/사진제공=LG전자


지난해 10월 'LG 톤플러스 프리'로 무선이어폰 시장 문을 두드렸지만 큰 호응을 얻지 못했던 LG전자가 신제품으로 다시 도전장을 던진다. 목에 거는 넥밴드형으로 한 때 무선이어폰 시장을 이끌었던 LG전자가 반등할 수 있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이르면 다음달쯤 LG 톤플러스 프리 후속작을 내놓을 예정이다. LG전자는 최근 국립전파연구원으로부터 신제품 추정 모델(HBS-TFN4·5·6)의 '적합등록' 인증을 받았다. 모든 전자기기들은 국내 출시를 위해선 해당 절차를 거쳐야 한다. 출시가 임박했단 뜻이다.

아직 공식 스펙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신제품은 국립전파연구원으로부터 3개 모델이 함께 인증받은 만큼 넥밴드형과 함께 프리미엄 단일 모델로 출시됐던 전작과 달리 세 가지 라인업으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또 영국 하이엔드 오디오 업체 '메르디안 오디오'의 강점인 음향기술을 살리면서도 배터리 용량이 늘어날 것으로 점쳐진다. 전작과 같이 LG 무선 이어폰 케이스에 장착되는 대장균 등 유해 성분을 잡아주는 'UV나노' 기술도 그대로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고가(25만9000원)의 한 종류였던 전작과 달리 가격대 또한 조정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무선이어폰 시장은 올해 2억2000만대에서 4년 후인 2024년엔 12억대 규모로 성장이 점쳐질 정도로 잠재력이 큰 시장. 때문에 유수 글로벌 제조사들이 공을 들이고 있다. 올 들어서 이미 삼성전자가 '갤럭시 버즈 플러스', 마이크로소프트가 '서피스 이어버즈'를 출시했다. 삼성은 올 하반기에도, 애플은 내년에 또다시 주력 신제품을 내놓을 가능성이 높다.

후발주자 처지인 LG전자는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존재감이 미미한 상황이다. LG전자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MC사업부에서 오는 15일 정식 출시가 예정된 'LG 벨벳'처럼 스마트폰에 여전히 3.5mm 이어폰 단자 탑재를 고수하는 것도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 무선이어폰 사업은 TV를 주력으로 하는 HE사업부가 맡고 있다. 삼성전자, 애플 등은 자사의 무선이어폰 추가 판매를 유도할 수 있게끔 스마트폰에서 단자를 뺀지 오래다.

그럼에도 이번 신제품 출시는 아직 관련 시장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LG전자의 의지로 풀이된다는 게 업계 관계자 설명이다. LG전자는 올 초 전작을 'LG 톤 프리'로 명칭을 바꿔 미국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유럽과 아시아 국가로도 확대 출시할 예정이다. 

현재 무선이어폰 시장은 애플이 앞서가는 가운데 중국 샤오미, 삼성전자 등이 추격하는 양상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애플 에어팟 시리즈의 점유율은 54.4%(5870만대)에 달했다. 샤오미가 8.5%(910만대)로 2위, 삼성전자가 6.9%(740만대)로 3위를 달렸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