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靑, 北 자극할 수 있는 韓·美훈련 등 보도 통제 강화할듯

정충신 기자 입력 2020. 05. 15. 12:30 수정 2020. 05. 15. 12:31

기사 도구 모음

군이 북한을 자극할 우려가 있는 민감한 자료의 언론제공과 관련해 청와대와 '사전 협의'를 강화키로 한 것은 지난 7일 국방일보의 서북도서 공·해 합동방어훈련 보도 다음날인 8일 북한이 훈련을 9·19남북군사합의 위반이라며 비난한 것이 발단이 됐다.

이에 따라 국방부 정책실 및 합참 육·해·공군의 공보정훈실이 참여하는 훈련 관련 홍보자료 등 북한을 자극할 수 있는 한미연합훈련 및 합동훈련에 대한 청와대의 통제 및 개입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비맞는 국방부 : 지난 8일 북한이 우리 군의 서북도서 합동방어훈련을 비난한 직후 군 고위 당국자들이 청와대로 불려갔던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국방부 정문에서 위병이 출입문을 통제하고 있다. 김호웅 기자

- 軍 “홍보자료 靑과 사전협의”

국방일보 보도에 北 반발하자

靑, 국방부 정책실장·대변인에

3軍 공보실장 불러 경위 조사

군이 북한을 자극할 우려가 있는 민감한 자료의 언론제공과 관련해 청와대와 ‘사전 협의’를 강화키로 한 것은 지난 7일 국방일보의 서북도서 공·해 합동방어훈련 보도 다음날인 8일 북한이 훈련을 9·19남북군사합의 위반이라며 비난한 것이 발단이 됐다. 북한의 비난 이후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합참) 육·해·공군 고위당국자들을 줄줄이 불러 경위 조사를 벌였다. 군 안팎에서는 정상적인 방어훈련인 ‘서북도서 합동방어훈련’조차 북한의 비난을 의식해 홍보 등 보도가 통제될 경우 북한에 대한 저자세 및 눈치보기가 한층 심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5일 문화일보가 단독입수한‘서북지역 공·해 합동방어훈련 보도경위’ 자료에 따르면 군의 홍보개선 방안과 관련, “주요 (안보) 민감사안 홍보 시 BH(청와대) 및 관계부처 사전협의 강화”라고 명시했다. 이에 따라 국방부 정책실 및 합참 육·해·공군의 공보정훈실이 참여하는 훈련 관련 홍보자료 등 북한을 자극할 수 있는 한미연합훈련 및 합동훈련에 대한 청와대의 통제 및 개입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방부 정책실 자료에 따르면 “훈련 규모·시기·성격 등에 따른 홍보여부 및 방식에 대한 검토를 강화하겠다”며 “전략소통(SC) 회의 및 정책홍보계획 토의 시 합참 및 국방부 훈련담당이 참여하도록 하겠다”고 보고한 것이 이를 입증한다. 청와대가 지난 3일 강원 철원 비무장지대(DMZ) 내에서 발생한 북한군의 한국군 3사단 최전방 감시초소(GP) 총격 도발에는 침묵을 지키면서, 연례적이고 정상적인 우리 군의 훈련 성과를 보도한 것을 문제삼은 것에 대해 지나친 북한 눈치보기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날 국방부와 육·해·공군 등 관련자들을 취재한 결과를 종합하면 8일 국가안보실 회의에는 정석환(예비역 공군소장) 국방부 정책실장,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을 비롯해 육·해·공군 정훈공보실장, 합참 공보실장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6일 공군공중전투사령부(공중전투사)와 서해 상공 작전구역에서 해군 2함대와 함께한 합동방어훈련과 관련해 합참은 훈련 자체를 비공개하기로 했는데 공군이 국방일보에 7일 자료를 제공하고 ‘적(敵) 도발 원점 타격·작전능력 확인’ 제목으로 보도하게 된 경위를 공군과 공중전투사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 관계자는 “청와대와 국방부, 합참 등 정책·공보라인 실무선에서 다양한 안보 관련 현안에 대해 협의하는 일상적이며 비정기적인 소통 차원의 만남”이라며 “누가 참석했는지 밝히긴 어렵다”고 해명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csjung@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