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이태원-부천 클럽' 휘저은 베트남인에 방역 '비상'(종합)

정일형 입력 2020. 05. 18. 15:19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이태원 클럽을 다녀오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베트남 국적의 30대 남성이 부천 메리트나이트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방역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A씨가 경기 광주시 거주자임에도 지난 9일 부천에서 위험한 동선이 있었다"면서 "부천 메리트나이트를 방문한 시민들은 반드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0대 확진남 클럽은 물론 호프집, 노래타운도 방문
부천시 "메리트나이트클럽 방문자 검사 받으라"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13일 오전 11시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과 관련해 "문제가 된 이태원 소재 5개 업소 외에 이태원의 다른 클럽인 '메이드', '핑크 엘리펀트', '피스틸'에서도 추가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킹클럽, 트렁크, 퀸, 소호, 힘 등 5개 이태원 클럽·주점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클럽 외 메이드, 핑크 엘리펀트, 피스틸, 더 파운틴 등 다른 4개의 이태원 클럽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핑크 엘리펀트. 2020.05.13. myjs@newsis.com

[부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서울 이태원 클럽을 다녀오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베트남 국적의 30대 남성이 부천 메리트나이트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방역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부천시는 18일 경기 광주시 송정동에 거주하는 관내 79번째 확진자 베트남 국적 A(32)씨의 동선을 공개했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8분부터 다음날 0시34분까지 1시간 여동안 부천 메리트나이트 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나이트클럽은 평소에도 많은 방문객들이 찾는 곳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이 때문에 A씨가 방문한 시간대에 접촉자 찾는데 주력하고 있다.

앞서 A씨는 같은날 오후 7시30분부터 11시까지 부천 오정동에서 지인 32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10일에는 호프집과 노래타운을 방문했으며 이어 상동에서 택시를 타고 부평역을 이동하면서 총 7명과 접촉했다.

방역당국은 지난 9일 A씨와 모임을 함께 했던 32명에 대해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으며 이날 오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으며 지난 12일부터 증상을 보였다. 이후 지난 15일 부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뒤 다음날인 16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현재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A씨가 경기 광주시 거주자임에도 지난 9일 부천에서 위험한 동선이 있었다"면서 "부천 메리트나이트를 방문한 시민들은 반드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부천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79명으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