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폐허로 변한 아픔 서린 곳..사라져 가는 5·18 흔적들

최재영 기자 입력 2020. 05. 18. 21:18 수정 2020. 05. 18. 22:2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40년이 지나면서, 5·18에 적잖은 의미가 있는 장소들이 또 하나둘씩 사라지고 있습니다.

어떤 모습들인지 최재영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기자>

[사살당한 것이죠. (1980년 5월 24일 낮) 12시에서 1시 반 사이였던 거 같아요.]

[이재의/5·18기념재단 비상임연구위원: 어린아이들이 거기서 (저수지에서) 놀고 있었어요. 사살당한 것이죠. 11공수 부대가 그곳을 통과하고 있었어요.]

광주시 송암동, 당시 중학생이었던 방광범 군이 군인의 총에 맞아 숨진 곳입니다.

체육 시설이 들어선 이곳에서 당시의 흔적을 찾을 수는 없습니다.

같은 날 계엄군 간 오인사격이 벌어진 이후 군인들은 시민군을 찾아 나섰고 마을에서 시민군 1명과 주민 4명을 사살했습니다.

[이재의/5·18기념재단 비상임연구위원 : 오인사격이 끝나고 나서 수색을 한 거죠. 이 지점에 단독 가옥이 하나 있었어요. (그 집에서) 시민군 3~4명이 붙잡혀 나온 거죠.]

하지만, 여기도 작은 추모비 하나 세워져 있지 않습니다.

[이재의/5·18기념재단 비상임연구위원 : 학살이라고밖에 설명할 수 없죠. 그런 일이 벌어졌는데, 그런 장소들을 이렇게 (방치해 놓는 것은 아쉽습니다.]

321명의 부상자들이 치료받았던 국군 광주 통합병원도 2007년 이후 폐허처럼 변했습니다.

마지막까지 전남도청을 지켰던 양기남 씨도 이곳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양기남/5·18 기동타격대 : 침상이 양쪽으로 나란히 있었어요. (여기 몇 분 계셨어요?) 70~80명 있었어요.]

크고 작은 현장들이 사라지면서 진실들까지 묻히지 않을까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양기남/5·18 기동타격대 : 지금도 계속 5·18을 폄하 하잖아요. 진실은 안 믿고 그게 가장 안타까워요.]

거창한 박물관은 아니더라도 일상에서 역사를 기억하기 위한 노력은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이재성) 

최재영 기자stillyoung@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