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

'나눔의집' 후원금도 논란.."피해자들 위해 쓰지 않았다"

김남영 입력 2020. 05. 19. 16:16 수정 2020. 05. 19. 16:17

기사 도구 모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복지시설 '나눔의집' 직원들이 "시설이 피해자들을 위해 운영되지 않고 있다"고 증언해 파장이 예상된다.

이들은 "나눔의집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임을 내세우며 할머니들을 안전하고 전문적으로 돌보는 전문 요양시설이라고 광고했지만 실상은 지원금으로 운영되는 무료 양로시설일 뿐 특별한 치료나 복지 지원이 제공되지 않았다"며 "운영진은 할머니들의 병원 치료비, 물품 구입 등을 모두 할머니들 개인 비용으로 지출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일 후원금 집행 문제에 대한 내부 고발이 나온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집에 평화의 소녀상이 서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복지시설 ‘나눔의집’ 직원들이 “시설이 피해자들을 위해 운영되지 않고 있다”고 증언해 파장이 예상된다. 나눔의집은 최근 부실 회계 논란 등에 휩싸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와 함께 대표적인 위안부 피해 지원 단체로 꼽힌다.

김대월 나눔의집 학예실장 등 직원 7명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그동안 나눔의집이 막대한 후원금을 받아왔음에도 피해 할머니들에게 거주지를 제공하는 것 외에 별도의 지원 사업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나눔의집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임을 내세우며 할머니들을 안전하고 전문적으로 돌보는 전문 요양시설이라고 광고했지만 실상은 지원금으로 운영되는 무료 양로시설일 뿐 특별한 치료나 복지 지원이 제공되지 않았다”며 “운영진은 할머니들의 병원 치료비, 물품 구입 등을 모두 할머니들 개인 비용으로 지출했다”고 설명했다.

직원들은 “나눔의집으로 들어오는 막대한 후원금이 운영법인인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집’으로 귀속되고 있다”며 “법인은 60억원이 넘는 부동산과 70억원이 넘는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대로 방치된다면 국민들이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써달라고 기부한 돈이 대한불교조계종의 노인요양사업에 쓰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해 나눔의집에 25억원이 넘는 후원금이 들어왔지만, 할머니들을 위해 쓰인 돈은 6400만원에 불과하다”는 내용의 국민신문고 민원을 제기하기도 했다.

직원들의 주장에 대해 나눔의집 측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대한불교조계종 관계자는 “나눔의집은 독립된 법인으로 대한불교조계종이 직접 관리 감독하는 기관이 아니다”며 “나눔의집 운영과 관련돼 종단이 직접 관여한 사실도 없다”고 해명했다.

앞서 직원들은 후원금을 횡령했다는 혐의로 나눔의집 관계자 A씨를 고발했으며, 경기 광주경찰서가 A씨를 입건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