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 외무상 "한일 합의 이행 요구 입장 변함 없다"

정영훈 입력 2020.05.19. 17:12 수정 2020.05.19. 17:15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19일 위안부 문제에 대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한 한일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한국 정부에 강하게 요구하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오후 외무성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 내 위안부 지원 단체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한 질문에 "한국 국내 문제이기 때문에 논평을 삼가겠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19일 위안부 문제에 대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한 한일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한국 정부에 강하게 요구하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오후 외무성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 내 위안부 지원 단체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한 질문에 "한국 국내 문제이기 때문에 논평을 삼가겠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가 언급한 한일 합의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12월 체결된 위안부 합의를 의미합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2020 외교청서'에서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라는 표현이 재등장한 배경을 묻자, "지난해 일한(한일)을 둘러싸고 여러 가지 상황, 좋은 것도 나쁜 것도 있었다. 그런 것을 포함해서 조금 전 말씀 드린 것과 같은 표현(중요한 이웃 나라)을 사용했다"며 모호하게 설명했습니다.

외무성이 이날 발표한 올해 외교청서에는 "한국은 일본에 중요한 이웃 나라"라는 표현이 3년 만에 다시 등장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2017년 외교청서에서 "한국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 나라"라고 규정했는데 이런 표현을 2018년과 2019년 외교청서에서는 삭제했었습니다.

한국이 중요한 이웃 나라라는 표현을 다시 싣기는 했으나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이라는 표현이 들어가지 않아 2017년에 기술했던 것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정영훈 기자 (jyh215@k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