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고노 日 방위상, 집무실에 걸린 '한반도 지도' 노출..의도성 논란

임철영 입력 2020.05.20. 15:31 수정 2020.05.21. 09:13

고노 다로 방위상이 일본과 인도네시아 방위대신 전화 회담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트위터 사진이 논란이다.

사진에는 마스크를 쓰고 통화를 하는 고노 방위상 뒤편 벽에 일본 지도가 아닌 한반도 지도가 배치돼 있는 모습이 확인됐다.

지도의 정보는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았지만 욱일기를 배경으로 통화하는 고노 방위상의 사진에 한반도 지도를 그대로 노출한 것은 일본의 노골적인 독도 영유권 주장과 맥을 같이 하는 행보라는 해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외교적으로 부적절 지적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고노 다로 방위상이 일본과 인도네시아 방위대신 전화 회담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트위터 사진이 논란이다. 고노 방위상이 집무실에서 전화를 하는 장면을 담은 사진에 한반도 지도가 벽에 걸려있는 모습이 확인된 것이다.

이 사진은 일본-인도네시아 방위대신 전화 회담이라는 제목으로 지난 19일 트위터에 올라있다. 사진에는 마스크를 쓰고 통화를 하는 고노 방위상 뒤편 벽에 일본 지도가 아닌 한반도 지도가 배치돼 있는 모습이 확인됐다.

지도의 정보는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았지만 욱일기를 배경으로 통화하는 고노 방위상의 사진에 한반도 지도를 그대로 노출한 것은 일본의 노골적인 독도 영유권 주장과 맥을 같이 하는 행보라는 해석이다. 한국의 국방장관 격인 일본 방위상이 유독 한반도 지도를 벽에 걸어 놓은 장면을 노출한 것은 외교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일본 정부는 19일 공개된 2020년 외교청서에서 독도를 다케시마라고 표기하고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그러면서 지소미아(GSOMIA·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한국 국회의원의 독도 방문, 후쿠시마 제1원전 처리수 등 문제를 한국측의 비건설적인 문제제기라고 규정하면서 국제법을 위반한 사항 등에 대해 지속으로 시정을 요구하겠다고 기술했다.

이에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전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항의했다. 이어 외교부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김인철 대변인은 "일본 정부가 외교청서를 통해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데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 철회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일본 정부의 부당한 주장이 대한민국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우리 주권에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분명히 하며 독도에 대한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