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IEA "신재생에너지 신규 생산능력 20년 만에 감소할 듯"

김계환 입력 2020.05.20. 15:41

올해 전 세계 신재생에너지 신규 생산능력이 20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세를 보일 전망이라고 국제에너지기구(IEA)가 20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IEA는 이날 내놓은 재생에너지 시장 최신동향 보고서에서 올해 늘어나는 재생에너지 생산능력이 지난해보다 13% 줄어든 167GW(기가와트)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전 세계 재생에너지 전체 생산능력은 지난해 대비 6%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올해 전 세계 신재생에너지 신규 생산능력이 20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세를 보일 전망이라고 국제에너지기구(IEA)가 20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IEA는 이날 내놓은 재생에너지 시장 최신동향 보고서에서 올해 늘어나는 재생에너지 생산능력이 지난해보다 13% 줄어든 167GW(기가와트)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 캔자스주 리딩에 들어서고 있는 풍력발전단지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IEA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에너지 수요 감소와 물류 차질, 각종 봉쇄조치, 재원 조달 어려움 등으로 신재생에너지 생산설비 건설이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IEA는 내년에는 신규 설비 확대가 2019년 수준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2020~2021년 합계치는 코로나19 발생 전 예상치보다 10% 정도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올해 전 세계 재생에너지 전체 생산능력은 지난해 대비 6%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파티 비롤 IEA 사무총장은 올해도 각국이 새로운 풍력,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고 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매우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kp@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