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고노 日방위상, 집무실 한반도 지도 노출 왜?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5.21. 03:02 수정 2020.05.21. 04:08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이 한반도 지도가 걸려 있는 집무실 사진을 공개해 그 의도에 대한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다.

한국의 국방부 장관에 해당하는 일본 방위상이 한반도 지도를 배경으로 한 사진을 노출시킨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욱일기 등 깃발도 나란히 보여 韓 누리꾼 "미래 전쟁터냐" 비난
방위성 "실내 여러 지도 중 하나"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이 19일 트위터에 공개한 자신의 집무실 모습. 뒤쪽 벽면에 한반도 지도(점선 안)가 걸려 있다. 고노 방위상 트위터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이 한반도 지도가 걸려 있는 집무실 사진을 공개해 그 의도에 대한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다.

고노 방위상은 19일 자신의 트위터에 인도네시아 국방장관과 전화회담을 하는 장면의 사진을 게시했다. 고노 방위상 뒤쪽 벽면에 한반도 지도가 걸려 있고, 그 옆에는 욱일기 등 깃발이 세워져 있었다. 욱일기는 현재 육상자위대와 해상자위대의 깃발로 사용되지만 과거 일본군의 아시아 침략 때도 깃발로 사용됐다.

한국의 국방부 장관에 해당하는 일본 방위상이 한반도 지도를 배경으로 한 사진을 노출시킨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 인터넷 사이트에서는 ‘의도성이 있다’ ‘한반도 재침략이 목표인 것 같다’ ‘일본이 한반도를 미래 전장으로 인식하고 있는 게 아니냐’ 등 비난하는 댓글이 달렸다.

방위성 보도관실 관계자는 방위상의 집무실에 한반도 지도가 걸린 이유를 묻는 본보 질의에 “집무실에는 중동, 유럽, 미국, 한반도 등 여러 지도가 걸려 있다. 한반도는 북한 정세를 살펴야 하는 중요 지역”이라며 “사진을 찍은 각도상 한반도 지도가 나오게 된 것이지 별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고노 방위상은 20일에는 이탈리아 국방장관과 전화회담을 하는 사진을 올렸다. 논란을 의식해서인지 하루 전 사진과 반대 각도에서 찍은 이번 사진에는 일본 지도와 중동 지도, 일장기 등이 보였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