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등교수업 이틀째..대구 고3 7명 코로나 검사.."확진 땐 학교 폐쇄"(종합)

남승렬 기자 입력 2020.05.21. 10:41

고3 학생들의 등교수업 이틀째인 21일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을 보인 학생 7명이 진단검사를 받았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고3 학생 21명이 등교 후 발열, 어지럼증 등 증상을 보여 구급차를 타고 선별진료소로 이송되거나 귀가 조치됐으며, 115명은 등교 전 자가진단에서 고열 등 증상이 나타나 등교하지 않았다.

대구시교육청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교육당국과 협의해 등교 중지 등 조치를 내릴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3 학생들의 등교 수업이 시작된 20일 대구의 한 여고 교실에서 마스크를 쓴 학생들이 칸막이 너머로 수업을 듣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2020.5.2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고3 학생들의 등교수업 이틀째인 21일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을 보인 학생 7명이 진단검사를 받았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고3 학생 21명이 등교 후 발열, 어지럼증 등 증상을 보여 구급차를 타고 선별진료소로 이송되거나 귀가 조치됐으며, 115명은 등교 전 자가진단에서 고열 등 증상이 나타나 등교하지 않았다.

이들 136명 중 코로나19 증상으로 진단검사를 받은 학생은 7명으로 파악됐으며 2명은 음성, 5명의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대구시교육청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교육당국과 협의해 등교 중지 등 조치를 내릴 예정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확진자가 1명이라도 나오면 매뉴얼에 따라 학교를 폐쇄하고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며,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해당 학교 학생들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하게 된다"고 말했다.

pdnamsy@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