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단독] 이용수 할머니 '울컥'.."운동 폄훼는 인간 아니야"

차주혁 입력 2020. 05. 21. 20:10 수정 2020. 05. 21. 20:3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이런 가운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오늘 저희 MBC와 단독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에 대한 문제 제기와 함께, 윤미향 당선인의 국회 진출을 강하게 비판 했습니다.

그러 면서, 위안부 피해자 운동을 폄훼하는 시도에 대해서는 분노를 표했습니다.

보도에 차주혁 기자입니다.

◀ 리포트 ▶

MBC 취재진과 만난 이용수 할머니는 윤미향 당선인을 용서한 것은 절대 아니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갑자기 찾아와서 만난 것이고, 30년간 함께 해온 세월이 생각나 맘이 울컥했던 것일 뿐 그 이상은 아니라는 겁니다.

[이용수(위안부 피해자)] "니가 이제 마지막인데 하는 생각을 하니깐 나도 마음이 울컥하더라고. 그래서 그랬는데, 그걸 가지고 기자들 마음대로 무슨 용서를 했니 뭐니."

또 윤 당선인의 정치권 진출을 거듭 비판하면서, 이런 생각은 자신만 하는 게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30년을 같이 (활동)했는데 하루 아침에 그냥 배신하고 자기 하고 싶은 거 하는 거예요."

윤 당선인에 대한 용서 가능성을 거론한 일부 언론과 관련 전문가들의 예측에 대해서도

자신이 한 말 외에 자신들의 생각을 덧붙이면서 엉뚱한 해석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25일 기자회견에 대해서도 미리 그 내용을 공개할 순 없지만,

윤 당선인에 대한 메시지는 더욱 단호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와야지. 와서 앉아야 얘기를 하지 할말을 단호하게 하려면 그날(25일) 해야지. 내가 미리 못하겠어요."

또 정의기억연대의 기부금 운용 문제에 대해서도 회계 처리가 투명하지 않았다고 거듭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그 학생들이 돈을 모아 갖다 주잖아요. 갖다주면 받아가지고 하는 그런 것도 몰랐고. 몰라요. 어디 썼는지 몰랐어요."

하지만 이번 논란과 갈등을 틈타 위안부 피해자 운동 자체를 폄훼하려는 일부의 시도에 대해선 분노를 표했습니다.

"그런 건 인간 취급을 안 합니다. 인간 이하의 인간이기 때문에..."

정의기억연대측이 이 할머니의 서운함과 섭섭함을 충분히 이해하고 새겨듣겠다고만 밝히고 있는 가운데,

오는 25일로 예고된 기자회견에 윤 당선인이 실제 참석할지, 그리고 만약 참석한다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를 두고 귀추가 주목됩니다.

MBC 뉴스 차주혁입니다.

(영상취재: 김종준(대구)/ 영상편집: 이정근)

[연관기사]

차주혁 기자 ()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